close

SKT,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협력 국가 장벽 넘는 5G 개발

[OSEN=손찬익 기자] SK텔레콤은 15일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협력을 통해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시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를 해외 통신사와 연동해 다른 국가에서 AR·VR 등 5G 서비스를 이용할 때에도 국내에서와 같은 품질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하는 5G 핵심 기술이다.

또 이 기술이 도입되면 커넥티드카·IoT 등 서비스를 개발할 때 국가별·사업자별로 상이한 네트워크 환경에 맞출 필요가 없어져 개발 비용이 낮아지는 장점이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5G 표준화 논의가 한창인 시점에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글로벌 이통사들의 관심과 협력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며 향후 3GPP의 5G 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본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열린 시연에서는 도이치텔레콤의 5G 인프라와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구축된 SK텔레콤의 5G 인프라를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로 연결했다. 이어 이를 기반으로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전문가들이 AR 로봇을 지연 없이 원격으로 조종해 항공기 부품 수리에 성공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기존에는 커넥티드카·IoT 등 서비스에 활용할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각 서비스 별로 별도의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해야 했다. 이 때문에 많은 비용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도 어려웠다.

SK텔레콤은 지난 2015년 세계 최초로 코어 네트워크를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에릭슨과 공동 개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이 기술을 국가 장벽을 뛰어 넘어 연동하는 데 성공했다. /what@osen.co.kr

[사진] SK텔레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