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생술집' 강하늘, 입담에 반하고 매력에 취하고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착한 남자' 강하늘의 진짜 매력이 '인생술집'을 가득 채웠다.

16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미담꾼' 강하늘이 출연해 MC들과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세상에는 없는 착한 남자, 착한 연예인'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강하늘은 이날 자신의 착한 이미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강하늘은 "주변분들한테 항상 이야기하는데 전 그렇게 착한 사람이 아니다. 겸손 떨려고 그러는 게 아니라 정말 그렇다"고 주장했다. 강하늘의 말에 탁재훈은 "박보검보다 착해? 유재석은 이기지?"라고 질문을 던져 웃음을 선사했다. 강하늘은 "제가 착하다는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저는 주변이 얼굴 찌푸리는 일 없이 즐거웠으면 좋겠고, 그래서 제가 제일 중요시 여기는 게 예의다. 예의를 지키되 즐겁게 지내자 그런 것"이라며 "모든 상황에서 착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착한 이미지가 힘들고 부담스럽지는 않다"고 말했다.


장난기 넘치는 '인생술집' MC들의 집요한 파고들기 토크는 계속됐다.

'착하지 않다'는 강하늘의 주장에 신동엽은 자신이 더 착하다고 생각하면 업, 자신이 더 착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다운을 외치는 깜짝 업다운 게임을 제안했다. 강하늘은 유재석, 박보검, 김우빈, 탁재훈, 황정민에게 전부 다운을 외치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인생술집'의 공식 질문, 마지막 키스를 묻는 질문에 강하늘은 당황해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신동엽은 "말을 안했으면 안했지, 거짓말을 안하는 스타일"이라고 강하늘을 설명했고, 강하늘은 "그래서 말을 안하겠다"고 맞받아쳐 MC들을 오히려 당황시켰다.

신동엽은 강하늘의 마지막 키스를 알아내기 위해 다시 업다운 게임을 제안했고, 신동엽의 계략에 말려들어간 강하늘은 개월수까지 계산해 정직하게 대답했다. 그러나 장소를 묻는 질문에 당황하던 강하늘은 술을 원샷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JYP과다"라며 '엘리베이터' 노래를 불러 폭소를 선사했다.

깜짝 온 손님으로는 영화 '재심'에 함께 출연한 배우 한재영이 등장했다. 남자답고 진중한 느낌의 한재영은 "족발을 선물로 들고와 허전했던 술상을 풍성하게 채우는가 하면, "젊은 친구가 연애하는 거 보면 어떠냐"는 탁재훈의 깜짝 질문에 "누구 얘기한 거야, 걔, 박"이라고 재치있게 응하며 남다른 센스를 자랑했다.

또한 술을 잘 마셔서 '삼만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다는 한재영은 김준현과의 맥주 빨리 마시기 내기에서 놀라운 속도로 이기는가 하면, 매력 넘치는 흥 댄스로 '인생술집'을 장악해 눈길을 끌었다.

겨울밤을 아름답게 장식한 강하늘의 라이브도 인상적이었다. 강하늘은 영화 '원스'의 OST 'falling slowly'를 기타를 치며 불렀다. 강하늘의 아름다운 미성에, 에릭남의 고운 목소리가 하모니로 얹어졌고, 여기에 김준현의 수준급 하모니카 연주가 곁들여지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인생술집'의 명장면이 탄생했다./mari@osen.co.kr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