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씽나인’,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의 묵직한 울림

[OSEN=강서정 기자] ‘미씽나인’이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며 시청자들에게 강한 울림을 전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극본 손황원, 연출 최병길)에서는 특별조사위원회의 최종 발표에서 진실은 여전히 밝혀지지 못한 채 4개월 동안의 레전드 엔터테인먼드 전용기 추락사건 수사는 종결됐고 조작된 상황에 울분을 터트린 라봉희(백진희 분)와 기적처럼 나타난 서준오(정경호 분)가 기울어진 대세와 판을 뒤집을 수 있을지에 대한 가능성을 되살렸다.

특히 무수한 질문과 의혹들을 차단하며 특조위가 해산에 이르기까지 현실적인 상황 반영과 전개를 보여주며 그 과정에서도 결코 꺼지지 않은 희망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최태호(최태준 분)와 태호항(태항호 분)에 이어 정기준(오정세 분), 하지아(이선빈 분)의 진술까지 확보한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조희경(송옥숙 분)이 결국 서준오를 무인도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정리, 그가 윤소희(류원 분)를 살해한 후 조난자들까지 해치려는 과정에서 숨졌을 것이라고 전해 많은 이들을 충격케 했다.


특조위의 발표에는 서준오가 범인이라는 실질적인 증거는 없었다. 때문에 생존자의 진술이 중요한 자료로 사용, 정확한 사실 여부와 달리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이에게 화살을 돌리면 사건을 빨리 마무리 지을 수 있었던 것. 장도팔(김법래 분)과 최태호의 치밀한 계략과 특조위의 이기적인 정무적 판단은 결국 진실이 수면 아래 감춰지게 만들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정기준과 하지아, 두 사람만은 끝까지 준오의 편이 돼줄 것이라고 생각했던 라봉희는 더욱 큰 충격과 절망에 휩싸였다. 말 한마디로 바뀌는 건 없지만 아무 말도 안하고 있을 수는 없다던 그녀의 울분은 감정을 이입하게 만들었다.

또한 라봉희는 이미 한 번 자신이 윤소희를 죽였다는 왜곡된 기억을 진술해 신빙성이 약해졌고 4대 1의 생존자 증언은 여러모로 그녀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

하지만 이날 방송 말미에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서준오가 등장, 라봉희와 재회해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라봉희에게 걸려왔던 전화의 주인공은 서준오가 맞았던 것. 라봉희는 그가 살아있다는 안도감과 반가움을 드러냈고 꺼져가던 희망의 불씨가 되살아났다.

이에 서준오가 힘든 사투를 벌이고 있는 라봉희에게 힘이 되어줄 수 있을지, 두 사람이 감춰진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는 앞으로 남은 회차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미씽나인’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