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임당’ 박준면·전수경, 시공간 넘나드는 1인 2역..깨알 재미

[OSEN=박판석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1인2역이 깨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 8회에서 만석꾼 집안 맏며느리 공씨부인역으로 박준면이 등장했다. 박준면은 현대 분량에서 서지윤(이영애 분)의 절친이자 조력자인 고문서 복원전문가 고혜정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서지윤을 지원하면서도 전문가의 포스를 뽐냈던 고혜정과 달리 프로 먹방러의 공씨부인으로 능청스럽고 시선을 사로잡는 연기를 펼치며 꿀잼을 선사했다.

전수경 역시 1인2역에 합류했다. 전수경은 사극 분량에서 중부학당 자모회의 일원이자 휘음당(오윤아 분)의 오른팔 서씨 부인역으로 먼저 선을 보이며 긴장감 넘치는 극에 웃음을 불어넣어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난스러운 교육열로 강남 자모회를 이끄는 창민모로 등장해 김정희(김해숙 분)과 신경전을 펼쳤다. 중부학당 자모회와 강남 자모회에서 비슷하지만 서로 다른 캐릭터로 등장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사임당과 서지윤을 연기하는 이영애의 1인2역으로 화제가 됐던 ‘사임당’은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이야기 곳곳에 1인 2역을 배치해 마치 숨은 그림찾기 처럼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생존형 국왕 중종과 서지윤의 교수직을 박탈하며 직접적 위기를 제공한 민정학 교수로 출연중인 최종환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발동시킨 바 있고, 구혜령은 사임당의 몸종 담이와 서지윤 동네의 철물점 주인을 오가며 씬스틸러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도 시청자들이 예상하지 못한 1인2역이 등장해 깨알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현룡(정준원 분)이 중부학당에 입교하게 되면서 사임당과 휘음당의 라이벌전은 본격 전개될 예정이다. 사임당과 이겸을 향한 애증을 드러내고 있는 휘음당의 악행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사임당을 향한 자모회의 텃세도 팽팽한 긴장감의 한 축이 될 예정이다. 또 민치형의 부정을 캐기 위해 임꺽정(안종연 분)에게 조사를 지시하는 이겸과, 이겸과 사임당이 혼인까지 약조했던 연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민치형 사이의 팽팽한 대립관계도 흡입력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사임당’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pps2014@osen.co.kr

[사진] ‘사임당’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