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고등래퍼', 눈 크게 뜨고 볼 장면 '셋'

[OSEN=엄동진 기자] Mnet '고등래퍼'가 뜨겁다. 첫 회부터 이슈와 논란을 뿌리며 단숨에 가장 핫한 프로그램 위치까지 올라섰다. 이쯤 되면 '쇼미'의 고등학생 버전에서, '쇼미'의 스핀오프이자 형 보다 나은 아우까지 노려볼만 하다. 2회 역시 주목해볼만한 이슈가 넘쳐난다. 먼저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래퍼 양홍원의 등장이다. 또한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그룹 NCT 마크의 등장 역시 눈길을 끈다. 이 두 사람은 라이벌 관계를 유지하며 시즌 끝까지 경쟁할 가능성도 크다. 2회에서 주목해야할 몇 가지를 짚어봤다.


▶장용준 지우기
엠넷 측은 논란을 일으키고 탈락한 장용준의 모든 촬영분을 들어내기로 했다. 어려운 작업이다. 장용준의 성적이 생각보다 더 좋았기 때문이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지역 예선에서 살아남은 장용준은 그 다음 예선(멘토 선정)에서도 준수한 성적으로 살아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분량이 많을 뿐더러, 장용준을 눈여겨본 멘토들의 인터뷰 등 아깝지만 버려야 할 게 많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아픈 기억과 상처는 깨끗이 지울 수록 좋다. 한 관계자는 "제작진이 레퍼런스 체크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대중의 역풍을 너무 쉽게 본 거 같다"며 "출연진이 일반인 고등학생인만큼 향후 녹화에서도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홍원vs마크
'쇼미'의 최대 유행어는 '어짜피 우승은 송민호'다. 실려도 있었지만 유행어를 만든 라이벌 블랙넛의 존재가 있었기에, 그만큼 송민호도 빛이 날수 있었다.
이번 '고등래퍼'는 '어짜피 우승은 양홍원'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 '쇼미' 유경험자에 예선도 통과한 실력자이며, 그 실력이 LTE속도로 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와 반대 지점에는 NCT의 마크가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가요 기획사 소속 아이돌이라는 신분부터 아이돌을 유난히 깔보고 싫어하는 래퍼들과 경쟁관계에 놓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실력만큼은 토를 달기 어렵다. SM의 높은 강도의 트레이닝을 견딘 아이돌이라면, 프로페셔널 래퍼 데뷔 직전 아마추어 수준의 대회에서는 앞서 나갈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다.


▶MC그리, 금수저 던지고 본선 갈까
김동현(MC 그리)은 이번 시즌 모든 참가자들의 타켓이다. 유명인을 이겨보고 싶은 욕구의 중심에 있고, 고작(?) 연예인 아버지를 둔 죄로 반박불가 금수저가 됐다. 하지만 이 모든 상황을 예상하지 못한것은 아니다. 어떤 상황에 놓일지 충분히 예상하고서도 도전한 무대다. 실력에 자신이 있었고 그것을 증명하고 싶은 욕구가 컸다.
하지만 첫 무대는 실망스러웠다. 가사를 까먹고, 우물쭈물했다. 예선 통과와 탈락의 기로에 설 만큼 분위기가 좋지 않다. 김동현이 지역 대표인 TOP9에 안착하고, 자신을 둘러싼 차가운 시선을 거둬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국내 최초 고교 랩 대항전 Mnet '고등래퍼'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kjseven7@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안소희 “원더걸스 지우기보단 배우로서 칠해나갈것” 배우로서의 행보를 시작한 안소희가 자신의 포부를 전했다.안소희는 22일 삼청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 [오!쎈 테마]...

    넥센발 벌크업 열풍은 지난 수년간 KBO리그를 휘몰아쳤다. 대상은 주로...

  • [천일평의 야구장...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앞두고 일본에서 훈련하고 있는 대표팀은...

  • [홍윤표의 휘뚜루...

    김경기(49) 전 SK 와이번스 코치(2군 감독)는 인천이 낳은, 인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