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우새’ 어머니 4人 “조인성·송승헌·차인표 나와주세요” 러브콜

[OSEN=강서정 기자] 소녀팬심으로 변한 ‘미우새 ’어머니들의 공개 러브콜이 방송될 예정이다.

17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김민종-김종민에 이어 차태현이 출연할 예정이다.

녹화스튜디오에서는 MC신동엽이 차태현이 등장하는 줄 모르는 어머님들에게 “솔직히 누가 왔으면 좋을 것 같나요?”라고 물었고, 어머님들은 수줍게 사심을 드러내며 각자 좋아하는 연예인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장 먼저 박수홍의 어머니는 SBS드라마’신사임당-빛의일기’를 언급하며 “송승헌 씨가 왔으면 좋겠네!”라고 스타트를 시작하자, 허지웅의 어머니는 “평소에 아들 지웅이를 닮은 것 같아 좋아한다”며 “배우 조인성씨다.”라고 꼽았고 김건모의 어머니는 “나는 차인표”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미운우리새끼’ 제작진에 따르면 “어머님들이 이날 그동안 아들을 향해 화를 내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셔서 스튜디오가 한동안 웃음바다가 됐다. 마치 소녀팬처럼 설레는 모습으로 어머님들이 카메라를 향해 “꼭 나와 주세요~”라고 보고 싶은 마음을 영상편지로 남겼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