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표팀 합류' 이대호, “팬들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

[OSEN=오키나와(일본), 선수민 기자]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에 든든한 지원군이 합류했다.

이대호(35, 롯데 자이언츠)는 17일 오후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 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의 소속팀 캠프에 참가한 후 한국을 거쳐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대호는 구장에 도착한 후 곧바로 훈련에 돌입했다. 오후에는 특타조에 합류해 배팅 훈련까지 소화했다.

당초 이대호는 한국에서 합류할 예정이었다. 김인식 감독은 “이대호는 한국에서 처음 그렇게 많은 돈을 받고 뛴다. ‘롯데’ 이미지가 원래 크지만 오랜 시간 (소속팀과)떨어져 있었다. 롯데에서 주장까지 한다. 오랜 시간 대표팀 연습에 참가하면 팀에 안 좋을 수 있다”며 배려를 해줬다. 그러나 이순철 타격 코치가 미국에 가 직접 이대호의 조기 합류를 타진했다.

이대호는 훈련 후 피곤하지 않냐는 질문에 “괜찮다. 한국 가서 이틀 쉬고 왔다”라고 말했다. 대표팀 합류에 대해선 “부담스럽다. 몸을 잘 만들겠다는 생각이다. 책임감이 생기니 잘 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대표팀이 약하다는 평가를 두고는 “항상 그런 말을 많이 들었다. 그렇다고 경기를 안 하는 것도 아니다.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19일부터는 연습경기가 시작된다. 이대호는 “아직 투수 공을 안 쳐봐서 나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훈련을 하면서 봐야할 것 같다. 한 타석, 두 타석이든 투수 공을 익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에는 모처럼 한국 선수들과 캠프를 소화하고 있다. 이대호는 “기분은 똑같다. 여기 오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잘 해야 할 것이다”라면서 “정근우, 추신수가 빠졌는데 어쩔 수 없는 상황들이었다. (김)태균이를 만나 반가웠다. 같이 잘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대호는 "1라운드를 한국에서 하기 때문에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대호는 일본, 미국 야구 등 풍부한 경험을 지니고 있다. 해외 선수들과 대결하는 WBC인 만큼 그 역할도 중요하다. 그러나 이대호는 "야구는 똑같다. 분위기, 시스템만 다르다. 대표팀 선수들도 모두 팀에서 잘 하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굳이 나서서 알려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대표팀 주장은 후배인 김재호다. 이대호는 “선배로서 많이 도와줄 생각이다. 제가 뭐라고 할 입장은 아니다. 잘 이끌 것이라고 생각한다. 태균이와 같이 잘 도와주려고 한다”라고 했다. /krsumin@osen.co.kr

[사진] 오키나와=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