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에릭남 측 “입장차에서 생긴 오해..지금은 다 풀었다”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에릭남이 SNS을 통해 회사에 불만을 토로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오해를 풀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17일 에릭남 소속사 측은 OSEN에 “서로 입장차가 있다 보니 오해가 생겼다. 얘기하면 충분히 풀 수 있는 일이었다”며 “일정을 비롯해 복합적으로 문제가 있었고 불만이 쌓여서 SNS에 글을 올린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에릭남이 감정적으로 글을 쓰긴 했지만 오늘 아침에도 통화하고 지금은 다 정리됐다”고 전했다.

에릭남은 이날 새벽 자신의 SNS에 회사가 자신을 존중해주지 않는다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곧 삭제됐지만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오해가 정리가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kangs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