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에릭남 측 “입장차에서 생긴 오해..지금은 다 풀었다”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에릭남이 SNS을 통해 회사에 불만을 토로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오해를 풀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17일 에릭남 소속사 측은 OSEN에 “서로 입장차가 있다 보니 오해가 생겼다. 얘기하면 충분히 풀 수 있는 일이었다”며 “일정을 비롯해 복합적으로 문제가 있었고 불만이 쌓여서 SNS에 글을 올린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에릭남이 감정적으로 글을 쓰긴 했지만 오늘 아침에도 통화하고 지금은 다 정리됐다”고 전했다.

에릭남은 이날 새벽 자신의 SNS에 회사가 자신을 존중해주지 않는다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곧 삭제됐지만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오해가 정리가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kangs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