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싱글라이더’ 이병헌 “16년만의 감성연기..놓치고 싶지 않았다”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이병헌이 16년 만에 감성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병헌은 17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나리오를 본 순간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감성 연기를 오랜만에 한 소감에 대해 “장르를 특별히 선호하거나 싫어하진 않는다. 모든 장르를 나름의 이유로 좋아하는데 한동안 액션물이나 범죄 비리 영화 이런 것들이 긴 시간 동안 유행을 해서 그런 시나리오 위주로 생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이런 시나리오를 받고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장르라서가 아니라 이 시나리오가 줬던 느낌은 한순간에 큰 충격을 줬다기 보다는 정말 오랫동안 내 기억에 계속 남고 운명처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예전 한국 영화처럼 영화 장르의 다양성을 되찾아가는 것 같아 기쁘고 이런 종류의 감성 드라마 뿐만 아니라 배우로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기회가 주어지고 관객 입장에서도 즐길 수 있는 게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trio88@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