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싱글라이더’ 안소희 “호주서 일하는 캐릭터..미국 활동 떠올려”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안소희가 극 중 호주 워킹 홀리데이를 하는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안소희는 17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에서 열심히 활동했던 시간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나이 또래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돼 좋았고 20대 초반에 가질 수 있는 당참과 에너지를 지니고 있는 아이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같은 나이인데 진아가 호주에서 혼자 일하는 걸 보며 내가 미국에서 열심히 활동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 trio88@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