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승부' 남경주, 레오 꺾고 최종 우승..역시 뮤지컬계 레전드 [종합] 

[OSEN=정소영 기자] 남경주가 빅스 레오를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노래싸움-승부'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뮤지컬 특집 2탄이 진행됐다.

앞서 남경주와 민우혁의 패자복귀전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는 레오와 김수용의 대결이 펼쳐졌다. 지오디의 '촛불하나'로 랩과 노래의 향연을 펼친 결과, 레오가 7:6으로 승리했다.

이어 다시 본격적인 라운드가 재개됐다. 일곱번째 라운드는 김법래와 김선경. '나 가거든'을 선곡한 두 사람은 뮤지컬을 통해 부부로 호흡을 맞췄던만큼 아름다운 하모니를 완성했다. 방송 최초로 즉흥 대사와 연기를 곁들인 김선경이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상민 팀은 전원 탈락하며 아쉬움을 자아냈지만, 김법래 김수용 윤형렬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대성당들의 시대'를 스페셜 무대로 선보이며 웅장한 감동을 선사했다.

다음 대결은 김선경과 장은아가 맞붙었다.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로 무대를 꾸민 두 사람은 각각 섹시와 막춤을 내세우며 열정을 불태웠다. 그 결과 장은아가 9:4라는 큰 점수 차로 김선경을 꺾었다.

장은아는 곧바로 김경선을 지목하며 2차 대결에 나섰다. 김경선은 정면승부를 예고하며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를 선곡했고, 호소력 짙은 가창력을 뽐냈지만 후배 장은아의 연승을 꺾을 수는 없었다.

장은아의 연승을 막기위해 '깝권' 조권이 나섰다. 조권은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택하며 "가창력보다 쇼 퍼포먼스로 은아 누나를 이겨보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마침내 조권은 자칭 '고퀄리티 깝'을 통해 장은아의 연승을 막고 1승을 거뒀다.

다음은 누구나 예상했듯 조권과 김호영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의 대결곡은 이정현의 '와'. 앞서 '깝'의 원조 자리를 두고 기싸움을 벌였던 조권과 김호영은 역시나 주체할 수 없는 끼와 '깝'으로 보는 이들을 홀렸다. 그 결과 조권이 11:3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깝'의 왕좌를 차지했다.

하지만 조권은 "2연승까지 만족하고 그 다음 라운드는 안 할게요"라며 다음 라운드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다음 대결 상대가 남경주였기 때문. 특히 남경주가 택한 '사랑이 떠나가네'를 두고 잘 모르는 곡이라며 걱정어린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역시나 그의 걱정대로 남경주에게 승리를 내주며 패배했다.

그리고 대망의 결승전에는 남경주와 레오가 올랐다. 이례적으로 이전에 다른 선수들이 불렀던 '샤방샤방'을 선곡한 두 사람은 선후배의 훈훈한 케미를 완성했고, 그 결과 남경주가 9:4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승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쌈' 송하윤 "설희캐에 푹 빠져..안재홍만 봐도 눈물" 울먹 '쌈마이웨이' 송하윤이 극중 역할 설희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18일 서울 종로구...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