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집이다' 장혁 "복싱 오래해서 종 울리기 전까지 포기 안해"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장혁이 집요한 면모를 드러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내 집이 나타났다'에서는 장혁이 양진석 교수에게 새롭게 지을 집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장혁은 사연의 주인공인 혜빈이와 엄마를 위한 주방을 위해서 여러가지 요구를 했다. 장혁의 집요한 요구에 양진석 교수는 난감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장혁은 "제가 복싱을 오래해서 종이 울리기 전까지 포기를 모른다. 아직 종이 울리지 않았다"고 말하며 계속해서 요구를 이어갔다.

장혁의 집요함은 주방 만들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장혁은 완공되기 전에 집을 점검하기 위해 나섰다. 장혁은 "준공일을 어기지 않을 정도의 추가 요구 사항은 괜찮죠"라고 말하며 양진석 교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pps2014@osen.co.kr


[사진] '내 집이 나타났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