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매춘부들로부터 유래된 일본의 전통 풍습은

최근 일본의 대표적인 전통 풍습 중 하나인 춘분의 에호마키가 에도 시대 유곽에서 일하던 매춘부들의 구강 성교에서 비롯되었다는 학설이 제기 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에호마키 풍습이란 일본에서 춘분이라고 부르는 입춘 전날 그 해의 길한 방위를 향해 크게 말은 김밥을 통째로 입에 넣어 먹는 풍습을 말한다.

이러한 풍습이 실은 에도 막부 시대에서 메이지 시대 초기에 걸쳐 오사카의 유명 유곽 거리에서 매춘부들이 남성들을 상대로 보여주던 유사 구강 성교에서 비롯되었다는 학설이 일본의 언론에 소개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학설에 따르면 크게 말은 김밥은 남성의 성기를 상징하며 입춘이 되면 유곽의 기녀 (매춘부)가 입을 크게 열어 이 김밥을 한입에 넣는 모습을 보여 주면서 남성들을 유혹하는 풍습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유곽의 풍습은 근대화 이후 사라지게 되었으나 1970년대 오사카의 김 판매 협동 조합이 판매 촉진을 위해 이 풍습을 부활시켰으며 1998년부터 대형 편의점 체인인 세븐 일레븐이 이를 마케팅에 이용하면서 인기를 끌게 되었다고 이 학설은 주장하고 있다.

[사진]각종 TV 프로그램에서 에호마키 풍습을 시연하고 있는 여성 연예인들

/OSEN, 도쿄=키무라 케이쿤 통신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