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랑' 박서준, 고아라 "정말 사랑한다"  폭풍 눈물 

[OSEN=조경이 기자] '화랑'에서 아로(고아라 분)가 선우(박서준 분) 대신 화살을 맞아 사경을 헤맸다. 

20일 방송된 KBS 2TV '화랑'에서 아로는 화살을 맞고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선우는 안지공(최원명 분)에게 데리고가 살려달라고 했다. 아로의 아버지인 안지공은 "아로야 버텨야 한다. 안 된다. 제발 버텨다오"라고 오열했다.

안지공은 선우에게 "치명상은 간신히 피했다. 어떻게 된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선우는 "나를 죽이려고 태후가 금군을 보냈소. 그 화살을 대신 맞았소. 내가 옆에 있으면 그 애가 계속 위험합니다. 날 움직이는 게 아로라는 걸 잘 아니까"라고 했다. 

선우는 아로 옆에서 폭풍눈물을 흘리며 "이러고 있는 거 너하고 안 어울려. 그러니까 빨리 일어나라"고 전했다. 이어 "정말 사랑한다"며 입을 맞춨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