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늘의개봉] '싱글라이더'·'루시드드림', 감성이냐 스릴러냐

[OSEN=김경주, 김보라 기자] 감성을 내세운 작품과 스릴러를 내세운 작품 두 편이 동시에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싱글라이더’와 ‘루시드드림’이 22일, 동시에 극장가에 출격하며 선을 보이게 된 것.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영화이기에 관객들의 선택이 어느 영화로 향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이병헌표 감성을 느끼고 싶다면..‘싱글라이더’

줄거리: 증권회사의 지점장 강재훈(이병헌 분)은 안정된 직장과 반듯한 가족, 나름 성공한 인생이라 생각한다. 어느 날 부실채권 사건으로 모든 것을 잃어버린 그는 가족이 있는 호주로 떠난다. 그러나 다른 삶을 준비하는 아내 수진의 모습을 보고 선뜻 다가가지 못하고 돌연 자취를 감추는데.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이후 오랜만에 감성 장르로 돌아온 이병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것만으로도 ‘싱글라이더’는 관객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

나름 성공한 인생이라고 생각한 채 살아온 재훈이 모든 것을 잃고 가족을 만나러 호주로 향하는 모습부터 그곳에서 마주한 충격적인 모습에 방황하는 모습까지, ‘싱글라이더’는 어찌 보면 다소 루즈할 수 있는 스토리이지만 이병헌의 연기가 이를 채워주고 있다.

또한 믿고 보는 배우 공효진이 재훈의 아내 수진 역을 맡아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여자 수진의 모습을 보여주며 안소희는 워킹홀리데이로 호주에 왔다가 우연히 재훈과 엮이는 유진아 역을 맡아 극에 또 다른 색깔을 넣어주고 있다.

# 아빠 된 고수 설경구의 눈물겨운 부성애 ‘루시드 드림’

줄거리: 탐사보도 전문기자로 살아가던 대호(고수 분)는 아들을 잃어버리고 난 뒤 3년이라는 세월을 피폐하게 보낸다. 오로지 아들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된 그는 어느 날 기사를 통해 꿈을 통해 특정 시점의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루시드 드림(자각몽)을 알게 되고 정신과 의사 소현(강혜정 분)의 도움을 받는다. 물론 이 모든 사실을 믿고 의지하는 형사 방섭(설경구 분)에게도 털어놓으며 아들을 찾을 방법을 궁리한다.

뇌와 혈관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음에도 대호는 결국 아들을 잃어버렸던 장소와 시간으로 돌아가 오른팔에 문신을 한 남자, 검정색 슈트를 입고 통화를 하는 의문의 인물까지, 모든 단서가 지목하는 용의자를 마주하게 된다. 자신처럼 혼자 딸을 키우던 방섭에게서 믿을 수 없는 진실을 듣게 된다.

‘루시드 드림’이 SF스릴러 영화들과 차별화된 지점이 있다면 대호가 꿈속으로 들어가는 동안 범인을 쫓는 장면을 꼽을 수 있다. 꿈이라는 시공간에서 펼쳐지는 범인과의 추격, 액션 신은 독특한 스릴을 안긴다.

‘루시드 드림’은 자각몽, 공유몽 등 그동안 한국 영화에 사용되지 않았던 꿈이라는 소재를 보여주고 있지만 그 중심에는 뜨거운 부성애가 있다. 가정을 꾸리고 아버지가 된 두 배우 고수와 설경구의 눈물겨운 부성애가 가슴을 울린다. 더불어 의사 역을 위해 헤어커트까지 감행한 강혜정을 지켜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trio88@osen.co.kr

[사진] 각 영화 포스터 및 스틸이미지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