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정유미, 연상호 ‘염력’ 합류..류승룡·심은경과 호흡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정유미가 다시 연상호 감독과 조우할 전망이다.

24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정유미는 연상호 감독의 신작인 영화 ‘염력’ 출연을 제안 받고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염력’은 우연하게 초능력(염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예상치 못한 일에 휘말리게 된 딸을 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영화 ‘부산행’으로 2016년 첫 천만 영화 흥행 기록을 쓴 연상호 감독의 두 번째 실사 영화 작품이다.

이로써 정유미는 ‘부산행’에 이어 다시 한 번 연상호 감독과 의기투합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행’에서 아이를 가진 성경 역을 맡아 뱃 속 아이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성의 모습을 보여줬던 정유미는 이번 ‘염력’에선 강렬한 악역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전해졌다.

충무로에서 연기력으로는 정평이 나 있는 정유미인만큼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악역 변신은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키고 있다.

앞서 배우 류승룡이 우연히 염력을 얻게 된 아버지 석헌 역으로, 심은경이 예상하지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딸 루미 역으로 캐스팅 된 바 있다. / trio88@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