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오의 신곡] 에일리, ‘도깨비’ 넘을 봄바람이 분다

[OSEN=정준화 기자] ‘도깨비’를 넘을 봄바람이 분다. 추위를 녹이는 봄처럼, 본격적으로 다가오는 곡. 시즌적인 타이밍이나 에일리의 가창력과 음악적인 매력을 제대로 살려낸 부분, 좋은 시너지를 보여주는 박근태, 김이나와의 호흡까지. 그야말로 필승전략이다.

봄의 느낌을 주는 멜로디지만, 이별을 회상하는 가사가 담겼다는 점이 흥미롭다. 오래전 헤어진 연인이 떠오를 때마다 잊혀진 추억들을 회상하는 한 여자의 씁쓸함. 이를 비교적 덤덤하게 전하는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타이틀은 ‘낡은 그리움’. 에일리는 27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해당 곡을 공개하고 컴백에 나섰다.

이 곡은 퓨처소울과 재즈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장르로 에일리의 가창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프로듀싱에 힘을 쏟은 노래다. 스캣을 하는 듯한 에일리의 목소리는 마치 따뜻한 봄바람이 나른하게 불어오는 느낌을 자연스럽게 전해주는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내기도.

에일리의 이번 신곡 발매는 팬들은 물론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아직까지 ‘도깨비’ OST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 그간 좋은 시너지를 보여준 박근태 작곡가와의 협업했다는 점, 그리고 음원차트 개편 이후 정오에 음원을 공개하는 첫 케이스라는 점도 관심을 모으는 지점이다.

과연 에일리는 이번 신곡으로 어떤 성과들을 일궈낼 수 있을까. 일단 음악적으로는 여러모로 완성도가 높아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joonamana@osen.co.kr

[사진] 에일리 '낡은 그리움' 뮤직비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