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양남자쇼' 비투비·레드벨벳, 순도 100% 비글돌 탄생이오 [종합]

[OSEN=정지원 기자] '신양남자쇼' 비투비, 레드벨벳이 '비글돌' 면모를 선보이며 시청자에 재미를 전했다.

2일 방송된 Mnet '신양남자쇼'에서는 그룹 비투비, 레드벨벳이 출연했다.

이날 레드벨벳은 파자마 파티 콘셉트로 토크쇼에 임했다. 이들은 야식을 주문한 뒤 즐거운 진실게임을 진행했다.

이들은 가장 독특한 콘셉트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웬디는 "'덤덤' 활동 당시 허벅지부터 발목까지 찢어진 바지를 입고 활동했다. 처음에 의상을 보고 옷이 잘못된 줄 알았다. 정말 특이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레드벨벳은 삼촌팬의 말을 본딴 '대댕큐'가 팀 내 말버릇이라 밝히는 것은 물론, 웬디의 다양한 성대모사가 잇따라 공개돼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팬이라 밝힌 비투비 서은광, 배우 심은경 등과 전화연결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레드벨벳은 파자마 라이브, 한 글자 댄스, 이불 속 마피아 게임 등에 빼지 않고 임하며 털털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비투비 역시 '비글돌'이라는 수식어에 맞게 역대급 재미를 선사했다. 이민혁은 데뷔 전 서은광과 첫 만남을 회상하며 "처음엔 '우리 팀 아니겠지' 했다. 하지만 노래하는 걸 보고 '가수는 역시 노래구나'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의 독특한 취미생활도 공개됐다. 낚시를 즐긴다고 밝힌 육성재는 "낚시를 못하면 일을 잘 못한다. 스트레스를 풀어줘야 일을 잘 하게 돼 레저를 즐기는 편"이라 밝혔고, 임현식은 "우리가 차를 끌고 낚시 중인 육성재를 데리러 갈 때도 있다"고 말하기도.

상처뿐인 '역 몰카'도 진행됐다. 이창섭은 에이핑크 초롱에게 전화를 걸어 "뮤지컬 팀 몰래카메라할 때 하루만 여자친구 역할을 해달라"고 말하며, 과거 초롱에게 몰래카메라로 속았던 것에 대한 복수를 진행하고자 했다. 하지만 초롱은 "나에게 사심이 있는거냐. 너 여자 많지 않냐. 난 널 남자로 보지 않는다. 미안하다"고 말해 창섭에게 상처만 안겼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신양남자쇼'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