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로이킴, 오늘 1년 5개월만 ‘봄봄봄’ 항소심 재개

[OSEN=박판석 기자] 가수 로이킴의 '봄봄봄' 표절에 관한 항소심이 1년 5개월여 만에 재개 될 예정이다.

로이킴의 '봄봄봄' 표절에 관련 항소심 변론기일이 9일 오전 11시 서울 고등법원 서관 제305호 법정에서 열린다. 무려 1년 5개월 만에 재판이 재개된 이유는 표절에 대해서 한국 저작권 위원회의 감정을 거쳤기 때문이다. 한국저작권위원회는 지난 1월 법원에 감정 결과를 회신해서 제출했다.

2015년 8월 21일 로이킴은 기독교음악 작사, 작곡가 A씨가 '봄봄봄'이 자신이 작곡한 '주님의 풍경되어'의 일부를 표절했다며 제기한 저작권침해소송에서 승소했다. 패소한 작곡가 A씨는 같은 해 9월 8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후에 2016년 2차례 변론 기일과 심문기일을 거쳐 오늘 3차 변론기일이 열리게 된다.


지난 1심에서 재판부는 "두 곡 사이 가락, 화성, 리듬에 있어 일부 비슷한 점은 있지만 상당 부분이 상이하다. 음악은 일부 음이나 리듬을 변경해도 전체적인 분위기와 듣는 사람의 감정까지 달라지기 때문에 두 곡이 실질적으로 유사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 로이킴이 공동 작곡가와 곡을 만드는 과정에서 완성된 곡과는 다소 다른 초기 연주 녹음 및 악보 등도 확인된다"라고 로이킴의 승소 이유를 밝혔다./pps2014@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