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리텔’ 전소미 “아빠 덕에 5학년 때부터 커피 마셔”

[OSEN=정준화 기자] ‘마리텔’에 출연한 전소미가 “5학년 때부터 커피를 마셨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전소미는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전소미 솜솜한 버킷리스트라는 타이틀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그는 다양한 버킷리스트를 공개했다. ‘원숭이 들어보기’는 AI와 구제역 때문에 경험해볼 수 없었다고. 그래서 결정한 것은 바리스타 경험이었다.

전소미는 “아빠가 5학년 때부터 아침에 커피를 줘서 마시게 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커피를 마시면 머리가 나빠진다는데 그렇진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oonamana@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