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피고인' 엄기준, 자백한 김민석 죽였다..지성 분노폭발[종합]

[OSEN=이지영 기자] 김민석이 죽임을 당했다.

13일 방송된 SBS '피고인'에서는 정우가 가지고 있던 칼을 조작하는 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우는 딸을 만난 뒤 자수하고, 검사들에게 "강준혁도 진범을 알고 있다"고 폭로한다.

준혁은 모르는 일이라고 변명한다. 민호는 준혁에게 "우리는 한 배를 탔다. 나 혼자 죽지는 않겠다"고 협박한다. 준혁은 정우를 찾아가 "내가 네 사건 맡게 될 것 같다"고 한다. 이후 혼자 남은 준혁은 정우에게 미안하다고 한다.

대홍은 정우에게 받은 칼을 새로운 증거로 제출하고, 칼은 연구소에서 조사를 받는다. 민호는 그 칼이 가는 과정에서 막으려하지만 실패하자, 아버지를 찾아가 무릎을 꿇는다. 민호는 "내가 민호인 것 아버지 다 아시잖아요? 나 좀 살려달라"고 구걸한다.

차회장은 손을 써 검사를 조작하고, 정우가 가지고 있던 칼에서 다른 사람의 DNA는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가 나온다. 이 결과를 가지고 준혁은 정우를 찾아가고, 준혁은 분노하며 정우의 멱살을 잡는다. 결국 재심은 열리지 않는다.

민호는 아버지에게 자신이 회사 비리를 다 뒤집어 쓰겠다고 하고, 자신의 일이 해결되자 검찰에서 오리발을 내민다. 민호는 선호의 무덤을 찾아가 "이제 아버지를 버려야할 것 같다"고 더 악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성규는 자수를 하고, 민호를 공범으로 자백한다. 대홍은 이를 기자회견에서 발표하고, 세상은 떠들썩해진다. 민호는 사람을 시켜 감옥에 갇힌 성규를 죽이고, 이 사실을 안 정우는 분노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피고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