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현수, 우려 시선 일축..."고작 2경기 못 뛰었다"

[OSEN=인천공항, 허종호 기자] "고작 두 경기 못 뛰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중국 슈퍼리그는 외국인 선수 출전 규정을 바꿨다. 지난해까지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협회의 선수에 대해 따로 쿼터를 적용하던 출전 규정을 바꿔 구분 없이 외국인 선수 출전을 3명으로 제한한 것. 자연스럽게 한국 국적의 선수들이 외국인 선수들에 밀려 많은 경기에 나오지 못하고 있다.

장현수(광저우 R&F)도 마찬가지다. 지난해까지 광저우 R&F의 주축 수비수로 활약한 장현수는 슈퍼리그 개막 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장현수 등 슈퍼리그에서 뛰는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경기력 및 경기 감각 등의 저하로 대표팀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장현수는 고개를 저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우려하는 것 같다"면서 "고작 두 경기 못 뛰었다. 프리 시즌 때 몸을 잘 만들어서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걱정을 일축했다. 또한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 중국에서 험한 기류가 흐르는 점에 대해서는 "슈퍼리그의 수준이 높아진 만큼 관중 수준도 높아졌다. 중국도 페어 플레이를 할 것으로 생각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현수는 다년간 광저우 R&F에서 뛰면서 중국 대표팀 선수들에 대한 많은 경험을 했다. 이에 대해 장현수는 "상당히 많은 발전을 했다. 가오린(광저우 에버그란데)과 우레이(상하이 SIPG) 같은 경우에는 스피드와 체격 모두 좋다. 두 선수를 유심히 분석해서 잘 막아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은 지난해 이란 원정에서 0-1로 패배했다. 압도적인 관중들의 응원에 위축되기도 했다. 중국전도 엄청난 관중이 들어찰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장현수는 두 번의 실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을 상대로 위축되서 우리의 플레이를 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란전의 경험이 약이 됐을 것이다"고 전했다. /sportsh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

  • '하노이 참사'...

    K리그의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과감하게 나섰던 베트남 올스타전이 마무리...

  • [서정환의 사자후]...

    프로농구가 인기가 없어 잘못을 해도 징계도 가벼운 것일까. 프로농구계가...

  • '위기' 韓 축구,...

    '위기'의 대표팀에 다시 '전문 소방수' 신태용이 낙점됐다.김호곤 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