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자철, “중국 성장했지만, 우리 기량 믿는다”

[OSEN=창사, 서정환 기자] 중국전을 맞는 구자철(28, 아우크스부르크)이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중국 창사 허룽 스타디움에서 중국대표팀을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을 치른다. A조 2위 한국(승점 10점)은 본선진출을 위해 최하위 중국(승점 2점)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

대표팀은 19일 오후 중국 창사로 도착했다. 지동원(26, 아우크스부르크)과 구자철(28, 아우크스부르크)은 독일에서 바로 중국으로 합류했다. 두 선수는 20일 본격적인 훈련을 앞두고 국내 취재진과 만났다.

구자철은 밝은 표정으로 취재진을 맞았다. 그는 “어제 뮌헨에서 상해를 거쳐서 창사에 왔다. A매치 데뷔를 중국전에서 했다. 오는 길에도 사람들이 친절하게 맞아줬다. 기분이 굉장히 좋다. 중국에 올 때마다 긍정적인 기운 얻는다. 경기 날까지 잘 유지하겠다”고 격전지 입성 소감을 전했다.


현재 몸 상태는 어떨까. 그는 “주말에 경기에서 체력적으로 많은 것을 쏟고 왔다. 몸 상태는 생각보다 좋다. 도착해서 잠도 잘 잤다”며 걱정하지 않았다.

일단 중요한 것은 구자철 개인의 몸 상태였다. 출전했을 때 과연 어떤 긍정적인 것을 불어넣을 수 있느냐 였다. 경기 끝나고 바로 이동해 회복이 필요하다. 경기 아직 며칠 남았다. 걱정할 필요는 없다. 내 생각보다 사람들이 친절했다. 여러 가지로 기분 좋았다“고 평했다.

구자철이 중국전에서 0-3으로 패배한 동아시안컵도 있다. 그는 “잊고 있었다. A매치 데뷔전도 승리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도 중국과 경기해서 이겼다.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있다. 중국이 솔직히 많이 성장했다. 중국리그가 굉장히 많은 투자를 한다. 한국선수들이 중국에 진출하면서 중국선수들도 한국선수에 대한 걱정이나 거부감 덜었다. 분명한 것은 우리가 가진 퀼리티를 믿는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손흥민의 경고누적 결장으로 구자철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 구자철은 “소속팀에서도 풀어야 할 숙제다. 난 전형적으로 중앙에서 뛰는 선수다. 사이드에서 경험이 많다. 중요한 것은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잘 준비하는 것”이라며 포지션에 개의치 않았다.

중국은 5만여 관중이 일방적인 응원을 펼칠 것이다. 마르첼로 리피 감독의 데뷔전도 부담거리다. 구자철은 “경기장 분위기를 걱정하느냐고 물어본다면 스스로 웃음이 나올 것 같다.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큰 경기 나가서 제 기량이 못 나오는 선수는 압박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우리 선수들이 방심하지 않고 준비했으면 한다. 여기가 어디인지는 중요치 않다. 1라운드 끝나고 2라운드 시작하는 경기라 중요하다. 상대 감독도 신경쓰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창사=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