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알레나 55득점 폭발' KGC인삼공사, 풀세트 승리…PO 원점

[OSEN=대전, 이상학 기자] KGC인삼공사가 풀세트 접전 끝에 반격의 1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서남원 감독이 이끄는 KGC인삼공사는 20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2(19-25, 25-22, 28-26, 24-26, 15-10)로 IBK기업은행에 역전승을 거뒀다. 외국인선수 알레나 버그스마가 여자부 역대 플레이오프 한 경기 개인 최다 55득점으로 IBK기업은행을 압도했다.

이로써 지난 18일 화성 원정에서 치러진 1차전을 1-3으로 패했던 인삼공사는 대전 홈에서 반격의 1승을 거뒀다. 1승1패로 원점이 된 여자부 플레이오프는 22일 화성에서 최종 3차전을 통해 챔피언 결정전 진출팀을 가린다.

1차전을 승리한 기업은행이 2차전에도 1세트부터 인삼공사를 압도했다. 8-8에서 김유리의 서브 에이스, 박정아의 블로킹 득점이 이어지며 주도권을 잡은 기업은행은 김희진이 서브 에이스 득점까지 가세한 반면 인삼공사는 알레나의 범실이 나오며 점수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박정아가 알레나의 공격까지 가로 막은 기업은행이 1세트를 25-19로 여유있게 가져갔다. 김희진이 1세트에만 7득점을 올렸다.


인삼공사가 2세트에 반격을 시작했다. 15-15 접전에서 알레나가 백어택에 이어 블로킹으로 공수에서 연속 득점을 올렸고, 김진희가 연이어 오픈 득점을 꽂으며 주도권을 잡았다. 세트 마지막 3득점을 알레나가 모두 백어택으로 장식한 인삼공사가 2세트를 25-22로 잡고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알레나가 2세트에만 11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3세트 초반도 인삼공사 분위기. 알레나의 폭발적인 공격이 이어지며 좀처럼 주도권을 놓지 않았다. 기업은행도 김사니 대신 투입된 이고은이 리쉘과 호흡을 적극적으로 살리며 공격 패턴을 바꿨고, 인삼공사의 서브 범실을 틈타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결국 듀스까지 간 승부, 26-26에서 인삼공사의 집중력이 빛을 발했다. 한수지가 리쉘의 공격을 가로막은 뒤 알레나가 오픈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장식, 28-26으로 인삼공사가 3세트를 가져가며 역전했다. 알레나가 무려 14득점으로 활약했다.

4세트에도 인삼공사의 기세가 이어졌다. 알레나의 타점 높은 공격은 전혀 힘이 떨어지지 않았고, 알레나 중심으로 인삼공사의 움직임이 탄력을 받았다. 하지만 리쉘을 앞세워 꾸준히 추격을 이어간 기업은행은 다시 한 번 듀스 승부를 이어갔고, 24-24에서 리쉘의 백어택과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4세트를 26-24로 따냈다.

마지막 5세트. 5-5에서 인삼공사의 집중력이 빛을 발했다. 한수지의 블로킹으로 앞서간 인삼공사는 최수빈의 오픈 득점에 이어 서브 에이스까지 꽂으며 승기를 잡았다. 8-7에선 알레나가 시간차와 오픈 공격으로 연속해서 득점을 내며 기업은행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알레나가 마지막 매치 포인트도 알레나가 백어택으로 장식하며 인삼공사가 경기를 끝냈다.

인삼공사 알레나는 블로킹 5개 포함 55득점에 공격성공률 50.50%로 압도적인 활약을 했다. 한수지와 최수빈도 나란히 10득점씩 올리며 힘을 보탰다. 기업은행은 리쉘이 27득점을 올렸지만 공격성공률이 37.68%에 그쳤다. 박정아도 17득점을 올렸으나 공격성공률 37.83%로 아쉬움을 남겼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