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SL] '마루' 조성주, "프로토스 너무 강해...목표 승률 5할 이상"

[OSEN=서초, 고용준 기자] 천하의 조성주가 맞나 싶었다. 자타공인 스타2 최강 선수 중 한 명인 조성주가 '승률 5할 이상'이라는 이번 대회 목표를 밝혔다. 조성주는 최근 분위기를 돌아볼 때 프로토스의 강세로 인해 테란이 쉽지 않은 대회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성주는 20일 오후 서울 서초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 1' 풀리그 1일차 김유진과 경기서 1세트를 내줬지만 2, 3세트를 따내면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후 조성주는 "개막전 승리라고 해도 팀원을 이겨서 그렇게 기쁘지 않다. 그러나 지는 것 보다는 이기는 게 나아서 다행"이라고 담담하게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유진의 전략을 우주관문으로 예측했던 조성주는 1세트 풍부한 광물지대를 바탕으로 힘 싸움에 나선 상대 전략에 말리면서 서전을 내줬다. 그러나 2, 3세트에는 상대 주력이 우주관문이 아닌 로봇공학시설에서 나온 병력이라 역전이 가능했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1세트를 패해하면서 사실 0-2로 질 줄 알았다. 그런데 2세트가 잘 풀려서 다행이다. 솔직히 유진이형이 우주관문을 할 줄 알았는데 우주관문이 아니어서 편하게 해서 잘 풀렸다. 우주관문이 프로토스에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잘 모르겠다."

조성주의 다음 상대는 김대엽. 조성주는 "프로토스는 '다 강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 승률 5할 이상이 목표다. 프로토스를 많이 이기고 싶다. 요즘 너무 강한거 같다. 그래서 프로토스전이 힘들다. 많이 이기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