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3전 전승' 우리은행, 삼성생명 꺾고 통합 5연패 달성

[OSEN=용인, 선수민 기자]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통합 5연패를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83-72로 승리하며 통합 5연패에 성공했다. 통산 9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 그리고 8번째 통합 우승이다. 삼성생명은 6번째 우승에 실패하며 11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존쿠엘 존스는 27득점 25리바운드로 활약했다. 박혜진도 19득점 8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존스와 박혜진이 모두 더블더블 활약이었다. 임영희, 양지희도 고른 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도왔다. 삼성생명에선 박하나, 김한별이 가장 많은 득점으로 분전했다.

삼성생명은 김한별, 박하나의 3점 슛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하지만 우리은행도 압도적 리바운드를 앞세워 추격했다. 존스, 박혜진이 연속 공격 리바운드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삼성생명 박하나, 배혜윤이 득점했으나 존스와 박혜진이 공격을 주도하며 21-16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우리은행은 2쿼터에도 기세를 올렸다. 정확한 패스 플레이, 리바운드로 경기를 지배했다. 삼성생명은 김한별의 감각적인 슛과 3점 슛으로 맞불을 놓았다. 골밑 돌파까지 성공하며 25-30으로 추격. 박하나도 정확한 슛을 선보였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를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달아났다. 박혜진의 골밑 돌파 득점으로 전반전을 41-34로 리드했다.

삼성생명도 맹추격했다. 토마스의 득점이 살아났고 최희진의 3점 슛, 배헤윤의 바스켓 카운트 3점으로 따라붙었다. 점수는 44-49. 존스가 파울 트러블에 걸리면서 삼성생명에게 기회가 생겼다. 허윤자 미들슛, 스틸 속공으로 4점을 몰아넣었다. 김한별의 골밑 슛까지 더해 50-51. 하지만 토마스가 5반칙 퇴장을 당하며 제동이 걸렸다. 우리은행은 커리가 자유투 2개를 넣어 53-50을 만들었다.

우리은행은 다시 존스를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존스가 득점으로 포문을 열었다. 삼성생맹은 박하나가 3점포를 쏘아 올리며 추격했다. 해리스의 득점으로 55-55 동점. 배혜윤의 득점으로 역점에 성공했다. 박하나의 3점까지 터졌다. 62-59에선 허윤자가 3점 슛을 넣으며 65-59. 65-51에선 박하나가 3점을 넣었다.

그러나 우리은행도 포기하지 않았다. 66-68에서 박혜진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켰다.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존스가 골밑에서 활약했고 우리은행은 압박 수비를 펼쳤다. 결국 삼성생명의 공격은 힘을 잃었다. 우리은행은 끝내 리드를 지키면서 통합 5연패를 달성했다. /krsumin@osen.co.kr


[사진] 용인=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