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피고인' 오승훈, 엄기준 배신했다…'몰락의 시작'

[OSEN=정지원 기자] '피고인' 오승훈이 엄기준을 배신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7회에서는 박정우(지성 분)이 차민호(엄기준 분)과 김석(오승훈 분)의 관계를 파기 시작했다.

이날 박정우는 차민호를 찾아가 죽은 제니퍼리의 위치를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차민호는 "설마 내가 죽였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죠?"라고 되물으며 발뺌했다.

그러자 박정우는 수사관 고동윤(이신성 분)으로부터 제니퍼리의 시신을 찾았다는 전화를 받았고, 유유히 웃으며 차민호의 집무실을 빠져나갔다.


이후 박정우는 차민호가 제니퍼리를 죽였던 양평 별장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그 곳에서 핏자국을 발견했다. 차민호는 혈흔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그 사이 박정우는 신철식(조재윤 분)에게 잡힌 차민호의 수하 김석(오승훈 분)을 찾았다. 박정우는 "수사관, 형님 모두 네가 덤프트럭으로 밀었지? 하지만 아쉽게 네가 수리를 해놨더라. 범퍼는 다 찾았고 차량 대조작업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사실이 맞다면 넌 살인미수, 아니면 살인이야. 또 성규를 죽인 것도 너였어. 지금 이대로 재판 받으면 넌 사형이야. 네가 사형이면 차민호는 뭘까? 무죄야. 증거 불충분이기 때문이다. 억울하겠지만 어쩔 수 없다. 너와 차민호의 연결고리가 없다. 네가 입을 열지 않으면 차민호는 또 너에게 뒤집어씌우고 빠져나가겠지"라고 말하며 김석을 흔들기 시작했다.

박정우는 "내가 반드시 법정에 세우고 싶은 사람은 차민호니까 잘 생각해봐라"고 말했다. 이후 박정우는 김석을 데리고 검찰로 향하며 "내가 한 말 잘 생각해봐라"고 재차 그를 회유했다.

그러나 김석은 자신이 제니퍼리를 죽였다고 자백하며 끝까지 차민호와 의리를 지키는 듯 했다. 하지만 이는 함정이었다. 김석은 차민호에게 자백을 이끌어내 이를 녹음한 뒤 박정우에게 넘겼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피고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