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믿고보는 리액션"..'냉부해'도 접수한 프로예능꾼 조세호 [종합] 

[OSEN=정소영 기자] 역시 믿고보는 리액션 장인 조세호였다. 오프닝 토크부터 먹방 후 소감까지 조세호의 남다른 리액션이 보고 듣는 재미를 더했다.

2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프로 예능꾼 조세호와 딘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먼저 냉장고를 공개한 조세호는 재치있는 입담만큼이나 개성 넘치는 냉장고로 셰프들을 즐겁게 했다.

이날 조세호는 냉장고를 공개하기 전 자신을 향한 오해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먼저 부친의 연봉 30억설에 대해 "처음에는 터무니 없는 소리라고 생각했는데 나중에는 아버지가 저한테 거짓말 했나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특유의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또한 명품을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남들에게 우습게 보이지 않기 위해 그렇게 입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옷만 명품이고 원룸에서 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공허함이 찾아오더라"라고 말해 반전을 선사했다.


조세호의 냉장고 역시 볼거리가 풍성했다. 일명 '장식용'인 와인과 푸아그라, 파프리카 뿐만 아니라 그가 실제로 요리하는데 쓰는 휘핑크림이나 트러플 오일 등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범상치 않은 냉장고의 주인공 조세호가 택한 이날의 요리 주제는 '밀가루로 한 대 얻어맞고 싶은 요리'와 '고기로 얻어맞고 싶은 요리'였다.

먼저 '밀가루로 한 대 얻어맞고 싶은 요리'에 도전한 셰프는 정호영과 김풍. 정호영 셰프는 튀김을 곁들인 냉우동을, 김풍은 긴 면이 특징인 장수면을 택했다. 완성된 요리를 맛 보며 프로예능꾼다운 폭풍 리액션과 함께 그릇을 싹 비운 조세호는 "이런 맛을 낼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라며 정호영의 요리를 택했다.

이어서는 이원일과 이연복 셰프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번 시즌 첫 출전인 이원일은 '안심펀치 쓰리강냉이'라는 이름의 소고기 안심 요리를 택했고, 이연복은 '고기만두 먹으러 왜 안왔어'라는 이름의 만두 요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이원일의 스테이크를 맛본 조세호는 "맛있는 걸 먹으면 흥분하는데 지금 그렇다"고 소감을 전했고, 이연복의 고기만두에는 "육즙의 향연에 너무 행복하다"라며 감동을 표했다.

그 결과 승자는 이원일로 이연복 대가를 꺾고 승리한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