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피고인' 지성, 엄기준 체포했다…'사이다 잔치' [종합]

[OSEN=정지원 기자] '피고인' 엄기준이 몰락하기 시작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7회에서는 차민호를 몰락시키기 위해 모두가 손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정우(지성 분)는 차민호의 수하 김석(오승훈 분)을 회유시켜 그를 배신하게 하면서 제니퍼리 살인사건의 진실에 한 발 더 다가갔다.

차민호의 수족 행세를 했던 강준혁(오창석 분)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강준혁은 박하연(신린아 분)의 전화를 받고 죄책감을 느끼며 힘들어했다. 결국 강준혁은 박정우의 편에 서기로 결심했다.


한편 박정우는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박정우는 최대흥(박호산 분)과 고동윤(이신성 분)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차선호를 죽인 차민호를 법정에 세울 것이다. 차민호라는 걸 증명할 유일한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후 박정우는 나연희(엄현경 분)을 만나 차민호의 정체에 대해 물었다. 박정우는 "차민호가 내 아내를 죽였다. 내가 원하는 건 차선호가 아니라 차민호로 법정에 세우는 거다. 그럼 차민호가 차선호로 살고 있다는 걸 증명해야 한다. 아이가 아버지를 어떻게 기억하는지 중요하지 않겠나"라고 말하며 나연희를 흔들었다.

하지만 차민호는 도청을 통해 이 모든 걸 알게 됐고, 나름대로 돌파구를 찾기 시작했다. 차민호는 환각과 환청에 시달리면서 정신과 치료를 받으면서도 자신이 차선호라며 거짓 병세를 언급하며 정신과치료를 받는 척 했고, 수행비서(김경남 분) 등 가까운 사람들을 예민하게 의심하기 시작했다.

결국 차민호는 또 한 번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차명을 버리고 나연희와 은수와 떠나기로 한 것. 하지만 티켓팅을 하고 온 사이 나연희와 은수는 그를 떠나버렸다.

박정우는 차민호를 잡고 "윤지수 살인혐의, 이성규 살인혐의, 제니퍼리 살인 혐의로 체포한다"고 외쳤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피고인'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