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초인' 박혁권, 미혼 맞아? 김지민과 부녀케미 뚝뚝

[OSEN=이지영 기자] 배우 박혁권이 김지민과 실제같은 부녀케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안겼다. 20일 방송에서 김지민에게 남자 친구가 생기자 안절부절 못한 박혁권. 딸을 아끼는 아버지의 진심이 전해져 웃음과 함께 뭉클함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SBS '초인가족'에서는 익희(김지민)에게 남자 친구가 생겼다는 것을 알게되는 천일(박혁권)의 모습이 그려졌다. 천일은 불안해하며 인터넷에 "중학생 딸이 남자친구가 생겼다. 어떻게 하냐"고 묻는다. 사람들은 "호적을 파라" "우리 딸도 남자 친구가 생긴 후 집을 나갔다" 등의 다소 과격한 말들이 올린다.

근심하던 천일은 익희가 다니는 학원 앞에서 익희을 미행한다. 익희는 남친 윤(홍태의)과 함께 걸어가다가 기침을 한다. 윤은 익희가 감기에 걸렸다는 말에 이마에 손을 얹고, 이를 본 천일은 화가 나 죽을 지경이다.

다음날 최부장(엄효섭)은 "친구는 가까이 두고, 적은 더 가까이 두라""라는 충고를 천일에게 한다. 천일은 바로 윤이를 집으로 초대하고, 윤이를 불러다 "아버지는 뭐하냐, 어머니는 뭐하냐" 등의 호구조사로 라연(박선영)과 익희를 당황시킨다.


익희는 바로 윤이를 데리고 나가고, 며칠 후 천일은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며 윤이를 초대한다. 익희와 윤이가 익희 방으로 들어가자, 천일은 익희 방 앞에서 소리를 엿듣다가 뽀뽀 소리가 들리자 바로 방으로 뛰어 들어간다. 천일은 바로 윤이의 목을 물어 익희를 놀라게 한다.

두 사람은 포도를 먹고 있었고, 익희 목에 벌레 물린 자국이 있어 보고 있었던 것. 천일은 그날 저녁 익희와 놀이터에서 대화를 하며 오해를 푼다. 천일은 자신이 라연과 속도위반한 사실을 말하며 "익희 너도 걱정된다"고 하고, 익희는 "내 첫사랑은 아빠"라고 말해 천일의 마음을 풀어준다.

이날 박혁권은 실제 아빠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김지민과 찰떡 호흡으로 진짜같은 부녀케미를 선사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초인가족'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