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병호, TOR전 4호포+1볼넷…타율 0.394(종합)

[OSEN=최익래 기자] 박병호(31·미네소타)가 시범경기 4호포를 터뜨렸다.

박병호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토론토와 시범경기에 7번 1루수로 선발출장,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시범경기 성적은 타율 3할9푼4리(33타수 13안타), 출루율 4할6푼2리, 장타율 0.818, 4홈런, 8타점, 8득점으로 리그 최선두권이다.

박병호는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프란시스코 리리아노에게 삼진을 당하며 물러났다.

그러나 0-0으로 맞선 4회 무사 1루서 들어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았다. 박병호는 리리아노의 한가운데 몰린 2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만들어냈다. 92마일(약 148km)의 빠른공이었다. 지난 11일 마이애미전에 이어 열흘 만의 홈런이자 시범경기 4호포. 리리아노는 이날 경기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10탈삼진 1볼넷 2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박병호의 홈런이 리리아노 입장에서는 옥에 티였을 만큼 호투였다.


이어 3-0으로 앞선 6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박병호는 바뀐 투수 J.P. 하웰에게 볼넷을 골라 1루로 걸어 나갔다.

박병호는 8회 네 번째 타석을 앞두고 태너 잉글리쉬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미네소타는 박병호의 활약을 앞세워 토론토에 8-2로 승리했다. /ing@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시은 "가수 데뷔? 춤·노래 연습 중..아이유 좋아해" ;연예인이 되고 싶어요"라며 야무지게 꿈을 밝히던 소녀가 어느덧 17살이...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 [유구다언] '허정무...

    지난 2014년 7월 11일 '차기 사령탑에 허정무 감독을 추천합니다!'는...

  • [한국 이라크]...

    슈틸리케 감독이 강조한 점유율 축구는 무의미했다.한국은 8일(이하...

  • '전설' 이형택,...

    "아주 잘했고 자랑스럽다. "'한국 테니스의 자존심' 정현(21, 삼성증권...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