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보안관' 이성민, '서민형 히어로'로 돌아온다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이성민이 바다만큼 넓은 오지랖으로 무장한 동네 보안관으로 변신한다.

영화 '보안관'(김형주 감독,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 제작)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

영화 '변호인'과 '군도:민란의 시대', 드라마 '미생'과 '기억' 등 마음을 움직이는 연기력을 통해 관객들 사이에서 신뢰감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이성민이 '보안관'에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기장 토박이 ‘대호’로 분해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선보일 전망이다.

특히, '미생', '기억'을 통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직장인과 아버지로서 견뎌야 하는 삶의 무게부터 희로애락까지 많은 감정을 캐릭터에 대한 완벽한 몰입과 현실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자아냈던 그가 '보안관'에서는 모두가 안심할 때 혼자서 의심하고 시키지 않아도 동네를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과 불굴의 오지랖으로 무장한 보안관을 연기한다는 점에서 또 한번의 변신이 기대된다.



이성민이 연기한 대호라는 인물는 생업인 고깃집은 늘 뒷전. 자율방범대 컨테이너를 아지트로 삼으며 동네 반백수 남자들을 거느리고, 대소사를 관장하며 기장의 평화를 수호하는 자칭 보안관이다. 평화롭던 동네에 비치타운 건설을 위해 성공한 사업가 종진(조진웅)이 서울에서 내려온 이후, 인근 지역에서 마약이 돌기 시작하자 대호는 그를 의심하기 시작한다.

돈 많고 세련되고 자신을 공격하는 대호를 은인으로 모시는 겸손함까지 갖춘 종진은 마을 사람들의 환심을 사게 되고 대호는 점점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다. 그러나 ‘한 번 보안관은 영원한 보안관’이라는 굳은 의지로 처남 덕만(김성균)을 조수로 처절한 ‘나홀로’ 수사에 나선다.

함께 공개된 스틸은 멋스러운 보잉 선글라스를 끼고 한 입 깨문 사과를 든 채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온 동네를 누비는 모습부터 쫙 붙은 쫄티를 입고 외제차 위에 올라타 한껏 포즈를 취하며 셀카를 찍는 모습까지. ‘폼’과 ‘허세’의 경계를 넘나드는 모습을 통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이성민은 “도전을 해볼 수 있는 캐릭터였고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서민형 히어로라는 점이 굉장히 끌렸다”며 새롭게 도전한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대호’ 역에는 이성민을 제일 먼저 떠올렸다는 김형주 감독은 “기존에 해왔던 배역들과는 ‘대호’가 분명히 더 라이브하고 캐릭터의 진폭도 크기 때문에,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군도: 민란의 시대'의 조감독이었던 김형주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5월 초 개봉. / nyc@osen.co.kr

[사진] '보안관' 스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