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교체 투입' 황재균, CWS전 2타수 무안타…타율. 313

[OSEN=손찬익 기자] 황재균(샌프란시스코)의 방망이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황재균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카멜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두 차례 타석에 들어섰으나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은 더욱 짙었다.

황재균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7회 1사 2루서 4번 마이클 모스 대신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간절히 바랐던 한 방은 터지지 않았다. 1루 플라이.

그리고 황재균은 8회 2사 1,2루서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황재균은 이날 2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며 시범경기 타율 3할3푼3리에서 3할1푼3리로 떨어졌다.


한편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8회 라이더 존스의 역전 스리런을 앞세워 화이트삭스를 3-2로 제압했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샤넌 "'K팝스타6' 아닌 '프로듀스101'에 나갔다면?" "'K팝스타'는 터닝포인트"2014년 데뷔했지만 초심으로 돌아가...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 [오!쎈픽] 차붐 알...

    손흥민(25, 토트넘)이 31년간 깨지지 않던 '전설' 차범근(64) 전...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