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뭉뜬’ 정형돈 “쌍둥이 딸들 시집갈 때 울 것 같다” 울컥

[OSEN=강서정 기자] 정형돈이 싱가포르 패키지여행 중 ‘딸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최근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멤버들은 싱가포르에서 여행을 즐기던 중 같은 패키지 팀의 일원이었던 한 일반인 관광객 가족을 관 심있게 지켜봤다. 아빠와 딸 둘이서만 여행을 온 팀원으로, 여러 번의 패키지여행을 다녔지만 부녀 여행객이 처음이라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딸과 단 둘이 여행을 떠나본 적 없던 ‘딸 바보’ 정형돈과 김성주는 신기해하면서도 동시에 부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부녀 팀에게 질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딸을 데리고 여행을 온 아버지는 “딸이 시집갈 때, 둘이 함께 추억할만한 것들이 없으면 서운할 것 같아 딸과의 여행을 결심했다. 이렇게 여행을 함께 다녀도 딸이 시집갈 때는 울게 될 것 같다”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 말을 듣던 정형돈과 김성주도 먼 미래를 생각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딸이 두 명이나 있는 쌍둥이 아빠 정형돈은 “문득 상상했는데 엄청 공허할 것 같다. 울컥한다”며 오만가지 생각이 스쳐 가는 듯 복잡한 표정을 보이더니, “많이 배웠다. 나도 딸과 꼭 여행을 가야겠다”고 스스로 굳은 다짐을 하기도 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팀원들은 아직 초등학교도 들어가지 않은 딸들이 시집가는 모습을 벌써 상상하며 서운해하는 영락없는 ‘딸 바보’ 정형돈의 모습에 황당해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2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kangsj@osen.co.kr

[사진] JT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