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경문 감독, "모창민에 기회 줄 것…당장 이호준 합류 無"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당분간 (모)창민이에게 기회 준다."

김경문 NC 다이노스 감독은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베테랑 이호준의 콜업 계획과 모창민의 활용 방안에 대해 언급했다.

현재 NC는 몇몇 베테랑들이 1군 선수단에 빠져 있다. 이호준도 그 중 한 명이다. 시즌에 돌입하면 분명 팀에 힘이 될 수 있는 자원이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은 베테랑 이호준보다는 당장 컨디션이 좋은 모창민을 기용하는 것으로 생각을 정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전 "캠프부터 그동안 (모)창민이가 좋았고, 고생도 많이 했다. 이호준이 오면 창민이가 기회를 잃게 된다"면서 "지금 지명타자 자리는 모창민에게 먼저 기회가 돌아갈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호준의 좁은 활용 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감독은 "(이)호준이 지명타자 밖에 되지 않으니 테임즈와 이호준, 박석민을 돌아가며 기용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3명을 모두 살리려고 기용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화전 역시 모창민은 선발 2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장한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