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임당’ 이영애X송승헌, 평행선 사랑..애절함 깊이 다르다

[OSEN=박판석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와 송승헌의 애틋한 인연이 또 다시 변화를 맞는다.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 측은 21일 이영애와 송승헌의 절절한 눈맞춤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영애(사임당 역)와 송승헌(이겸 역)은 아련하고 애틋한 분위기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사람들이 바삐 오가는 저자거리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마치 시간이 멈추기라도 한 듯 서로를 향한 시선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눈빛 안에 형용할 수 없는 복잡하고 깊은 감정을 담아낸 이영애와 송승헌의 명불허전 연기가 사진만으로도 몰입도를 높이는 한편, 손을 잡았지만 왠지 모르게 아슬아슬 애틋한 분위기는 이별을 예감케 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임당과 이겸은 고려지 제작 비법을 알아내기 위해 떠났지만 운평사에서 휘음당(오윤아 분), 한양으로 돌아오는 길에 민치형(최철호 분)의 습격을 연달아 받으면서 죽을 고비를 맞았다. 자신의 목숨보다 사임당의 안위만을 생각했던 이겸의 절절한 순애보가 사임당을 지켜냈고 “그대와 내가 들판을 누비며 색을 만들고 그림을 그리던 20년 전의 꿈을 꾼다. 그 기억만으로 나는 평생을 버틸 수 있다”, “당신이 그려내는 그림들 다시 볼 수만 있다면, 난 그것으로 족하오”라는 절절한 고백도 이어지면서 두 사람의 관계도 한 차례 전환점을 맞게 됐다.


무사히 한양으로 돌아온 사임당과 이겸은 고려지 경합을 놓고 휘음당, 민치형과 팽팽한 라이벌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사임당과 이겸은 운명적인 첫 사랑부터 20년 만의 재회, 그림자 사랑에서 평행선 사랑까지 극적인 서사와 맞물려 관계 역시 치밀하게 변화를 맞아왔다. 운명을 걸고 벌이는 고려지 경합 이후 두 사람의 관계는 다시 한 번 변화를 맞을 전망. 반전에 반전을 거듭할 고려지 경합과 사임당, 이겸의 관계 변화까지 맞물리면서 긴박하고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사임당’ 제작관계자는 “이번 주 방송될 17,18회에서 고려지 경합을 둘러싼 긴박감 넘치는 이야기와 더불어 주요 인물들의 관계 역시 큰 폭으로 변화한다. 특히 사임당과 이겸의 결정적인 변화도 예고돼 있으니 흥미진한 이야기 기대해달라”고 설명했다./pps2014@osen.co.kr

[사진]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