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프로·아마 업무공조 TF팀 구성 등 광폭 행보


[OSEN=손찬익 기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회장 김응용)는 작년 한 해 야구와 소프트볼을 관장하는 단체의 통합을 마무리했으며 임원 선임 및 사무국 직제 개편을 완료하고 통합 단체로써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협회는 단체 통합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업무 혼선을 최소화하고 투명하고 효율적인 업무 진행을 위해 기존의 상임이사 제도를 과감히 폐지하고 회장-실무부회장-사무처장-담당 팀으로 이어지는 간결한 조직체계로 운영키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각 실무자에게 권한을 대폭 이양했으며 신속한 의사결정 과정을 통해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아울러 사무처 운영과 별도로 다양한 현안에 대처할 수 있도록 각 분야별로 풍부한 경험과 전문적인 식견을 갖춘 전문가들로 각종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응용 회장은 얼마 전 서울에서 개최된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참가한 국가대표팀의 1라운드에서 탈락하는 과정을 현장에서 직접 지켜보며 한국야구의 위기 상황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이번 실패는 비단 WBC 서울라운드에 참가한 대표팀의 문제가 아니라 그동안 프로야구의 외형적 성장에 도취해 한국야구의 뿌리를 튼튼히 하지 못한 야구행정의 전반적인 문제라는 점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

이에 협회는 KBO와 공동으로 프로와 아마추어의 공생과 야구/소프트볼계의 현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대처하기 위해 KBO와 협회 관계자 그리고 외부 전문가들로 프로·아마 업무공조 TF팀(팀장 양해영 KBO 사무총장 겸 협회 실무부회장)을 구성했고 지난 8일 야구회관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프로․아마 업무공조 TF팀은 향후 ▲프로야구 신인선수 지명일정 연기 ▲야구인프라 확충 및 개선 ▲지역별로 편중되고 있는 팀․선수 구조의 개선 ▲ 학교체육 활성화 추진 계획 수립 ▲창단 지원금 지원 방식 및 규모 조정 ▲동계 전지훈련 개선 ▲유소년 조기 부상 방지를 위한 대책(투구수 제한, 변화구 투구 금지 등) 마련 등 프로와 아마를 망라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각종 제도 개선을 검토하고 협회와 KBO의 행정 업무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김응용 회장은 협회가 파견하는 각 급 대표팀에 대한 재검토에 들어갔다. 김회장은 2018년 아시안게임(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2019년 프리미어 12, 2020년 올림픽(도쿄) 등 범국민적 관심이 쏟아지는 성인국가대표팀 뿐만 아니라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및 아시아야구연맹(BFA)이 주최·주관하는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각 연령별(U23, U18, U15, U12) 대표팀에 관한 지원 및 운영 로드맵을 마련해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발전 계획을 수립하도록 사무처에 지시했다. 아울러 그동안 한국야구가 국제무대에서 이룩할 성적에 걸맞게 세계야구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스포츠외교 활동에도 더욱 힘을 쏟을 예정이다.

한편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25일부터 협회에 등록한 모든 고교 야구팀(74팀)이 참가하는 2017 고교야구 주말리그를 전국 권역별 야구장에서 일제히 개막하며 2017년 시즌의 시작을 알린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