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행복목욕탕' 스기사키 하나 “오다기리 죠 어릴 때 팬..옆에 있으면 긴장” [인터뷰]

[OSEN=지민경 기자] 일본 배우 스기사키 하나가 각각 다른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오다기리 죠와 기무라 타쿠야에 대해 옆에 있으면 긴장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스기사키 하나는 21일 오후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진행된 영화 ‘행복목욕탕’(감독 나카노 료타) 관련 인터뷰에서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오다기리 죠와 기무라 타쿠야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스기사키 하나는 아역 배우 출신의 신예배우로 ‘행복목욕탕’을 통해 일본 주요 영화제의 여우조연상과 신인상을 휩쓸었다. 극 중 사춘기를 겪으며 성장하는 딸 아즈미 역을 맡은 스기사키 하나는 나이답지 않은 깊은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힘든 감정연기가 많았던 그녀는 “처음에 대본을 받아서 읽었을 때 고비가 여러 부분 보여서 어떻게 잘 넘어갈 수 있을까 불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크랭크인 전에 감독님께서 배역에 잘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을 잘 만들어주셨다. 촬영이 시작됐을 때는 잘 몰입할 수 있었고 그때 제게 다가오는 신선한 감정들을 잘 발산할 수 있게 감독님이 잘 해주셨다. 현장에 섰을 때 머리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상황을 겪었을 때 자연스러운 반응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김유정과 닮은 외모로 ‘일본의 김유정’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그녀는 “어제 그 얘기를 들었는데 김유정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TV드라마에 이어 이번 영화로 오다기리 죠와 두 번째 호흡을 맞춘 그녀는 “이전에도 부녀간의 역할이었는데 이번에도 부녀간의 관계로 만났다. 저는 처음 만나는 사람한테는 긴장하는 부분이 있는데 오다기리 죠와는 두 번째 작품이라 그런 부분에서는 편했다. 오다기리 죠가 현장에 오는 날이면 긴장이 풀리고 안심이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스기사키 하나는 기무라 타쿠야와 영화 ‘무한의 주인’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그녀는 오다기리 죠와 기무라 타쿠야와 함께 연기를 한 것에 대해 “두 분 다 제가 어렸을 때부터 TV에서 보던 분들이다. 하지만 그런 생각을 하고 현장에 가면 긴장이 되고 스스로 위축이 될 것 같았다. 그러면 그분들에도 실례일 것이라고 생각해서 그런 것을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다. 하지만 배역에서 빠져나와 같이 있을 때는 여전히 긴장이 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mk3244@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