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IA 한승혁,또 전광판 157km…3G 연속 퍼펙트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강속구 투수 한승혁이 또 다시 전광판에 157km를 찍었다.

한승혁은 2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삼성과의 시범경기에 출전해 1이닝을 삼진 1개를 포함해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스프링캠프부터 이어온 무실점 경기를 7경기로 이어갔다. 특히 시범경기에서는 3경기 연속 퍼펙트 행진이다.

5-1로 앞선 가운데 8회에 마운드에 오른 한승혁은 첫 타자 우동균을 상대로 5구만에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이어 최영진은 2구만에 평범한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강한 투구에 방망이가 막히며 힘없이 굴러가는 볼이었다.

세 번째 타자 배영섭을 상대로 4구만에 꽉찬 스트라이크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 때 던진 볼의 스피드가 전광판에 157km로 표출됐다. KIA 전력분석팀에서 측정한 스피드는 156km였다. 챔피언스필드에 설치된 스피드건이 약간 높에 나온다.


한승혁은 올해 압권의 투구를 펼치고 있다. 이날까지 시범경기에 3경기에 출전해 퍼펙트 투구를 했다. 9타자를 상대로 삼진 5개를 곁들였다. 전광판에 157km짜리 강속구를 두 번 찍었다. 스프링캠프까지 더하면 7경기에서 8이닝동안 단 1안타를 맞았고 삼진은 10개를 뽑아냈다.

무엇보다 사사구가 단 1개도 나오지 않는 안정감까지 보여주고 있다. 7회 혹은 8회에 등판해 소방수 임창용의 앞에서 이닝을 지우는 활약을 기대받고 있다. 나중에는 임창용의 뒤를 잇는 소방수로 발탁될 수 있다는 희망도 안겨주고 있다. 한승혁의 계속되는 호투가 마운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