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 뮤직] 아이유라서 가능한, 무차별 컴백 프로젝트

[OSEN=정지원 기자] "버릴 곡이 없더라고요. 더 많이 들려드려야죠."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의 말이다. 선공개곡 발표는 두 배의 성과를 얻을 수 있지만, 오히려 선공개곡이 타이틀곡의 화제성을 앗아가는 리스크도 담보한다. 그런 의미에서, 정규음반 발매 전 두 번의 선공개곡 발표는 말 그대로 '초강수'인듯 했다.

오랜만의 컴백인만큼 이런 프로젝트에 복잡한 속내 있을 법 했지만, 이유는 생각보다 단순했다.

"선공개곡이 두 곡이어야 한다는 특별한 이유는 없었습니다. 다만 한꺼번에 공개되고 나면 타이틀곡에 다른 수록곡들이 상대적으로 묻힐까봐, 그 점에 대한 고민이 있었죠. 나중에 들어보면 아시겠지만, 정말 한 곡 한 곡 다 좋은 노래들이기 때문입니다."


이미 한 곡의 베일은 벗겨졌다. 오는 24일 공개되는 '밤편지'가 그것인데, 아이유의 서정적인 가사와 빈티지한 감성이 묻어나는 티저가 공개돼 한 차례 화제를 몰았다. 여기에 오혁이 수록곡 중 하나의 피처링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추가적으로 공개됐다. 베일이 벗겨질수록 대단한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

"'밤편지'와 또 하나의 선공개곡, 또 타이틀곡까지. 세 곡 모두 전혀 다른 스타일입니다. 아이유의 다양한 색을 느낄 수 있는 노래가 될 겁니다. 열 몇 곡의 수록곡 중 이렇게 추리는데도 고민 많았습니다."

덤덤한 말이지만, 이 모든 설명에는 '아이유이기에' 가능한 자신감이 기저에 있다. 아이유라서 가능한 두 번의 선공개와 한 번의 타이틀, 이 무지막지한 컴백 프로젝트가 머지 않아 시동을 건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채수빈 “‘구르미’에 ‘역적’까지 잘돼...부담감 있죠” MBC 드라마 ‘역적’을 통해 제대로 존재감을 발산한 채수빈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미국 NBC 'SNL' 위켄드 업데이트'의...

  • [Oh!llywood]...

    휴 잭맨이 영화 '데드풀2'에서 울버린 캐릭터로 등장하는 걸...

  • [Oh!llywood]...

     영화 '맘마미아: 히어 위 고 어게인'(이하 '맘마미아2')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