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윤식당' 이서진, 최지우와 핑크빛→정유미와 남매케미

[OSEN=박소영 기자] "정유미가 제정신은 아닌 것 같아"

이서진이 정유미에게 한 말이다. 물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농담으로 건넨 이야기다. 이서진은 정유미를 거듭 '막내'라고 표현했다. 그도 그럴 것이 신구, 윤여정, 본인 사이에서 정유미는 까마득한 후배이기 때문. 오픈 임박을 알린 tvN '윤식당'의 이야기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윤식당'은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한적한 휴양지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네 배우의 그림이 리얼하게 그려질 전망이다.

네 배우 모두 역할이 있다. 윤여정은 식당 이름처럼 사장 겸 오너 셰프를, 뉴욕대 경영학과 출신인 이서진은 총무 겸 서빙과 캐셔를, 요리를 못하는 편이라는 정유미는 윤여정을 도와 주방 보조를, 급히 투입된 신구는 일손을 돕는 아르바이트생 임무를 맡았다.


포맷과 출연진을 보면 나영석 PD의 무기가 집합된 '윤식당'이다. '나여석의 남자'로 확실히 자리매김한 이서진을 중심으로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에 각각 출연했던 신구-윤여정이 외국에서 '삼시세끼'를 해먹는 듯한 분위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유미의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 생애 첫 리얼리티 출연에 나 PD 라인에 들게 된 정유미는 '윤식당'이 기존 예능과 다르다는 걸 보여줘야 하는 또 다른 책임감이 있다. '윰블리'라는 애칭이 있는 만큼 그의 러블리한 매력이 안방에 통한다면 '윤식당'은 또다시 tvN의 효자로 거듭날 터다.

이 점에서 이서진과 '케미'를 눈 여겨 볼 만하다. 20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정유미는 "막상 식당을 오픈하니 예능을 찍고 있다는 생각은 많이 안 들더라. 식당 운영이 정신없어서 한편으로는 또 좋았고 일하다 와서 더 좋았다. 며칠 더 있고 싶었다"며 활짝 웃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이서진이 피식 웃었다. 그는 "막내라서 힘들었을 텐데 며칠 더 있었으면 했다는 걸 보니 정유미가 제정신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서진 특유의 직설적인 화법에 정유미도 멋쩍게 웃었다.

이날 포토 토크가 진행됐는데 이서진과 정유미가 손님이 없는 틈을 타 패들보드를 타는 사진이 공개됐다. 그런데 사진 속 둘은 멀찍이 떨어져 있었다. 정유미를 챙기지 않는다는 지적이 이서진에게 쏟아졌고 정유미는 "항상 자기 갈 길만 가시더라"고 톡 쐈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보여줬던 것처럼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도 두 사람은 마치 남매처럼 투닥투닥거린다. 정유미가 하트를 그리자 이서진이 핀잔을 주고 정유미는 또다시 그의 어깨를 치며 애교를 부리기도. 특별한 인연이 없던 두 사람이지만 '윤식당'에서 남매로 거듭난 듯 보였다.

이서진은 그동안 '삼시세끼'와 '꽃보다 할배' 시리즈에서 최지우와 '핑크빛 케미'를 이뤘다. 두 사람의 연인인 듯 친구 같은 사이는 나 PD의 예능을 보는 또 하나의 재미였다. 그런 그가 이젠 정유미를 만났다. 톰과 제리, 혹은 현실 남매 같은 '케미'가 기대를 모으는 요소다. /comet568@osen.co.kr

[사진] '삼시세끼' 캡처,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하나 "열애설은 오해..어떤 분은 결혼 축하한다고" 이하나가 열애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