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홍상수 사생활이 영화관람에 미치는 영향 조사.."낮다"

[OSEN=최나영 기자] 홍상수 감독의 사생활이 영화 관람에 미치는 영향은 어떨까.

홍상수 감독이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맥스무비연구소가 최근 홍상수 감독 영화를 예매한 경험이 있는 관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1304명이 응답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 홍상수 감독 영화의 관객은 누구?

홍상수 감독 영화의 대표 관객을 한 줄로 요약하면, 40대 여성 관객이며 감독 전작 중 4~6편의 영화를 본 관객이다. 그 뒤를 이어 18편의 전작을 모두 관람한 관객이 전체의 24%라는 결과도 주목할 만한 점. 10편 넘게 본 관객의 비율도 37%에 육박한다. 그만큼 홍상수 감독 영화의 관객은 오랫동안 그의 작품을 지켜봐 온 고정적인 관객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 홍상수 감독의 신작 관객, 사생활 영향 없다 74%

23일 개봉을 앞둔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여러모로 이슈의 중심에 선 작품. 이 영화의 주인공인 배우 김민희는 지난 2월 18일(현지시각)으로 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최초로 여우주연상(은곰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하지만 김민희의 수상 뉴스보다 훨씬 더 많은 뉴스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사적 관계에 쏠렸다.

이런 사생활 이슈가 홍상수 감독 영화 관객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을까? 결과는 '아니다'라는 것이 조사 결과다.

맥스무비에 따르면 전체의 74% 관객이 “신작을 극장에서 관람하겠다”고 답했고, 그 중 63%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니까 본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만큼 홍상수 감독 작품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관객층이 단단하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그 다음으로 베를린 여우주연상 수상자 김민희의 연기에 대한 기대를 이유로 꼽았고,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이 뒤를 이었다. 기타 이유로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소재로 했다는데, 직접 확인하고 싶어서” “정재영, 권해효 등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와서”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이전 영화를 본 경험이 있으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관람하지 않겠다고 답한 관객은 전체 응답자의 10%로 낮게 나타났다. “보고 싶지 않다”는 응답자의 74%는 감독, 배우의 사생활 이슈, 실제와 영화의 유사성 등 ‘스캔들’을 이유로 들었다. 나머지 23%는 스캔들과 무관하게 홍상수 감독 영화 관람 의지가 낮아졌다고 답했다. / nyc@osen.co.kr

[사진]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