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V라이브 종합] '보통사람' 손현주X장혁의 '美친' 홍보(feat. TJ·손하트)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손현주와 장혁이 영화관을 가고 싶게 하는 차진 케미스트리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31일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 영화 '보통사람' 개봉기념 2차 V라이브에는 손현주와 장혁이 출연했다. 

장혁은 '보통사람'에 대해 "영화도 먹먹하고 가슴도 아프고. 80년대의 향수가 아니라 지금이나 앞으로나 맞닿아있는 게 있어서 먹먹함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손현주는 "먹먹함만 있는 게 아니라 재미도 있고 유머도 있다. 우리 영화를 종합선물세트라고 말하겠다. 지금 극장으로 달려가달라"라고 했다. 

그리고 장혁과 손현주는 예매율이 하락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장혁은 "아쉬운 게 평이 좋은 걸로 아는데 아무래도 예매율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게 영화를 상영할 수 있는 곳이 한정돼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손현주는 "그게 답답하다. 보통사람이라는 영화만 있는 게 아니다. 여기 없는 라미란, 김상호, 정만식, 조달호, 지승현, 최윤소 등 많은 사람들이 최선을 다해서 만들었다"며 "여러분이 사랑해줘야 관을 잡을 수 있다. 애처로운 소리인데 안타까워서 말하는 거다"라고 밝혔다. 

장혁과 손현주는 영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장혁은 "한 평에서 촬영하고 분량이 다른 배우보다 적었다. 그래서 다른 부분의 연기를 던져야 하는 부분이 있어서 이런 저런 공부가 됐다"라고 했고 손현주는 "촬영하면서 촬영하는 공간 80%가 재건축, 재개발 지역에서 촬영했는데 추억의 한 부분으로 볼 수 있을 거다'라고 했다. 

이뿐 아니라 장혁과 손현주는 최고의 팬서비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장혁은 TJ로 빙의해 랩을 선보였고 손현주는 '오동잎' 노래를 하기도 했다. 

또한 장혁과 손현주는 하트 1만개를 돌파하자 '캡처 타임'에서 꽃받침부터 하트까지 다양한 포즈를 취해 팬들을 즐겁게 해줬다. 

그리고 팬들이 무대인사에서 백허그와 셀카를 요청했는데 두 사람은 흔쾌히 이날 부산 무대인사부터 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손현주는 "여러분들이 보러 와줘야 할 수 있다. 도와주세요. 사랑합니다"라고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V라이브 화면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