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제지간의 앙상블 ‘성신 피아노 소사이어티’, 5일 예술의전당

[OSEN=강희수 기자] 학교 동문과 사제지간이 모인 앙상블 ‘성신 피아노 소사이어티’(사진)의 연주회가 5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열린다. 2회째를 맞는 맞이번 연주에는 모짜르트, 리스트, 조플랭, 윌버그 등 귀에 익숙한 곡과 함께 라비냑의 유희적인 작품도 무대에 오른다.

‘성신 피아노 소사이어티’는 지난해 창단한 피아노 앙상블로 성신여대 음악대학 피아노과를 매개로 모인 단체다.

성신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오윤주 교수는 “학교 교수는 물론 강사, 재학생, 졸업생을 하나로 묶는 소통의 장으로 앙상블을 창단했다”며 “학교의 이름을 걸고 창단해 많은 기대를 받는 만큼 좋은 연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주에서는 독주 악기로 인식했던 피아노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두 대의 피아노에 네 명의 연주자가 하나가 되어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낸다.


연주에 참여한 피아니스트 안미현은 “앙상블은 여러 피아니스트가 일관성 있게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서로의 목소리를 들어줄 수 있는 배려가 필요한 연주”라고 말했다. 피아니스트 정혜경은 “연주회를 준비하며 서로 즐거운 경험을 했다”며 “최대 8명이 함께 연주하는 곡도 있어 피아노의 색다른 면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연주에는 오윤주 교수를 포함한 국내외에서 활동 중인 총 14명의 현역 피아니스트가 참여하며 김이라, 박혜주, 이수빈 등 성신여대 졸업생은 올해 앙상블 무대에 올라 함께 어우러진다. /100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