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3일 프리뷰] LG의 4연패, 윤지웅이 막을까

[OSEN=창원, 한용섭 기자] LG의 임시 선발 윤지웅이 중책을 맡게 됐다. 윤지웅은 13일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NC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로 등판한다.

LG는 개막 6연승을 달리다 최근 4연패를 당했다. 차우찬과 소사가 이틀 연속 7이닝을 던지며 각각 4실점, 1실점으로 선발 몫을 했지만, 패전 투수가 됐다. 타선의 적시타 실종, 찬스에서 응집력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윤지웅이 차우찬과 소사가 못한 연패 스토퍼 임무를 맡게 됐다. 윤지웅은 허프의 무릎 부상으로 인해 임시 선발로 나서고 있다. 넥센과의 첫 선발 경기에서 5.1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승리를 기록했고, 지난 주말 롯데전에서는 4.1이닝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좌완 투수로서 3할 타율로 타격감이 좋은 NC 상위 타선의 박민우, 나성범을 봉쇄하는 것이 우선 과제다. 전날 3안타 홈런 1방을 친 스크럭스도 조심해야 한다.


LG 상대로 2연승을 거둔 NC는 외국인 투수 맨쉽을 내세워 3연승을 노린다. 180만 달러의 고액 선수인 맨쉽은 2경기 2승(평균자책점 2.08)을 거두고 있다.

개막전(롯데) 선발로 나와 7이닝 1실점, 지난 7일 SK전 6이닝 3실점(2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13이닝 동안 피안타는 7개 뿐이다. 싱커, 슬라이더 등 주무기로 쉽게 안타를 맞지 않는다. 최근 빈타에 헤매고 있는 LG 타자들이 얼마나 공략할 지가 관건이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