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4일 프리뷰] LG의 식어버린 방망이, 정대현 넘을까?

[OSEN=최익래 기자] 개막 6연승 가도를 내달렸던 LG가 5연패에 빠졌다. 방망이가 난조에 빠진 상황. 결국 타선이 깨어나야 한다.

LG는 14일 잠실야구장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전을 치른다. LG는 마산 원정에서 세 경기를 모두 내줬다. 그렇게 LG는 최악의 분위기로 서울행 버스에 올랐다.

연패의 원인은 식어버린 방망이다. LG는 다섯 경기서 팀 타율 2할2푼1리를 기록 중이다. 홈런은 단 한 개(이형종)뿐이며 타점도 9점에 불과하다. 경기당 두 점도 뽑아내지 못한 셈이다. '베테랑' 정성훈과 박용택이 5볼넷을 골라냈을 뿐 나머지 선수들은 조급함에 안타는 물론 볼넷 출루도 드물었다.

반면 kt는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넥센과 3연전서 첫 두 경기를 내줬지만 13일 경기서 9회 3점을 뽑아내며 7-6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선발 돈 로치가 5실점(2자책)으로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불펜이 남은 이닝을 1실점(비자책)으로 막아 승리 주춧돌을 놓았다.


kt는 정대현을 선발로 내세웠다. 정대현은 2010년 프로 데뷔 이후 LG에 쭉 약했다. 20경기(10경기 선발)에 나서 1승7패 평균자책점 6.55로 안 좋았다. 프로 데뷔 후 24패를 당했는데 그 중 7패가 LG 상대였다. LG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패한 팀이 두산인데, 4패다. LG전 열세가 드러나는 대목.

올 시즌 첫 단추는 잘 뀄다. 정대현은 두 경기 선발등판, 11이닝 무실점으로 2승을 따냈다. 프로 데뷔 이후 가장 좋은 스타트다.

식어버린 LG 방망이가 정대현이 보여준 쾌조의 스타트를 넘느냐 여부에 따라 승리팀이 갈릴 전망이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