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6일 프리뷰] '비룡 킬러' 장민재, SK 박종훈 맞불

[OSEN=이상학 기자] 비룡 킬러 장민재 등판에 SK는 박종훈으로 맞선다.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지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시즌 3차전에 각각 우완 장민재, 언더핸드 박종훈이 선발등판한다. 'SK 킬러' 장민재의 시즌 첫 SK전 등판으로 관심을 모은다.

장민재는 올 시즌 5경기 모두 구원으로 등판했다. 5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4탈삼진 3실점. 3실점 모두 비자책점으로 평균자책점 제로 행진이다. 지난 9일 광주 KIA전 구원 1이닝 등판 이후 4일을 쉬고 나선다.

특히 지난해 SK를 상대로 절대 강세를 보였다. 지난해 SK전 6경기(5선발)에서 5승을 거두며 평균자책점 1.30 피안타율 2할2푼8리로 압도적인 투구를 했다. 일찌감치 SK전에 맞춰 '표적' 선발로 이날 경기를 준비했다.


SK 언더핸드 박종훈도 3번째 첫 승 도전에 나선다. 박종훈은 올 시즌 2경기 모두 패전투수가 되며 평균자책점 6.55로 부진하다. 지난 4일 광주 KIA전 5⅓이닝 5사사구 4실점, 11일 문학 롯데전 5⅔이닝 7사사구 4실점으로 제구가 흔들렸다.

지난해 한화를 상대로도 고전을 면치 못한 만큼 부담이 큰 경기다. 박종훈은 지난해 한화전 3경기에서 모두 패전투수가 됐다. 12⅔이닝 동안 15실점을 허용했는데 사사구 16개로 또 제구가 발목을 잡았다. 제구를 잡아야 한화를 잡을 수 있다.

한화는 시즌 첫 3연패를 당하며 주말 시리즈 스윕 위기에 놓였다. 장민재의 어깨에 모든 희망을 건다. 개막 6연패 이후 6승1패로 분위기를 반전한 SK는 내친김에 5연승과 첫 시리즈 스윕을 노린다. 과연 어느 팀이 웃을까.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