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AX FC08 권영국 본부장, “선수에 대한 존중, 스포츠 가치의 척도”

[OSEN=우충원 기자] 22일(토) 충남 홍성에서 개최되는 MAX FC08 대회는 충남 홍성에서 열리는 최초의 메이저 입식격투기 대회이다. 보통 대규모 이벤트의 경우 서울 경기권 혹은 광역시를 기준으로 개최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하지만 이례적으로 MAX FC는 메인 넘버시리즈를 홍성군에서 개최한다. 지역 스포츠 문화 이벤트 활성화와 지속 성장을 위한 도전이자 의미 있는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며 김석환 홍성군수를 필두로 홍성군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홍성군무에타이협회(회장 장주성)에서는 홍성군을 아시아 입식격투기의 허브 역할을 하는 창구로 만들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이번 홍성 대회를 개최하는 데 있어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 이는 MAX FC 권영국 본부장이다. 권 본부장은 홍성군에 위치한 홍성청무 체육관을 운영하며 후진 양성에 힘쓰고 있는 지도자이기도 하다. MAX FC08 대회 메인 이벤트는 홍성군 출신의 레전드 선수, 최진선(37, 홍성청무)의 은퇴전으로 마련되었다. 그는 권영국 본부장의 직계 제자이기도 하다. 최진선은 14년 선수생활동안 -55kg 체급 국내 절대 강자로 활약해 왔다. 국내 무대에서 그가 획득한 챔피언 벨트만 4개, 무대를 아시아로 옮겨 끊임없이 세계 무대 강자에게 도전했다. 권영국 본부장은 아직도 최진선의 첫 일본 원정 챔피언 타이틀전을 잊을 수가 없다.

“챔피언 타이틀이 걸린 중요한 일전에서 제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바람에 진선이 홀로 적진에서 싸워야 했죠. 아쉽게 패배한 것이 제 책임인 것만 같았습니다. 얼마나 사무쳤으면, 지금도 그 때의 꿈을 꾸고는 합니다. 이제는 함께 나이 먹어가는 형제 같은 사이이지만, 제자의 마지막 무대를 제가 준비해 주고 싶은 마음에 이번 홍성 대회를 적극적으로 추진했습니다. 제가 오히려 긴장이 되었는지 아직 치르지도 않은 은퇴전 꿈을 자꾸 꿉니다(웃음)”

역사가 짧은 국내 입식격투기 무대에서 베테랑 선수에 대한 은퇴식을 특별히 준비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그만큼 아직까지 국내 입식격투기 무대는 역사와 전통에 대한 가치를 돌아볼 수 있는 여유조차 없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최진선 선수의 은퇴전은 의미가 깊다. 대회사는 이례적으로 명예 챔피언 벨트를 수여하고, 시합 후에는 레전드 선수의 은퇴를 알리는 의미심장한 은퇴 세리머니도 준비할 계획이다.


권영국 본부장은 “하나의 스포츠가 스포츠로서 자리잡아가고 역사를 써나가는 데 있어서 레전드 선수에 대한 존중은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홍성 대회 메인이벤트는 단순히 MAX FC 뿐만 아니라, 국내 입식격투기의 가치를 만들어가는 작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의미 있는 자리에 격투팬 여러분도 함께 응원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부탁의 말을 전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MAX 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비밀의 숲' 김소라 "팀워크 환상, 오늘 계곡 놀러갔어요" "'비밀의 숲' 인기 비결은 팀워크"tvN '비밀의 숲'이 없는...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

  • [오!쎈 테마]...

    김현수·박병호 현지에서도 KBO 유턴 제기국내 복귀 시 FA...

  • [천일평의 야구장...

    롯데는 8월 1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위 두산과의 경기에서 초반 대량...

  • [오!쎈 테마]...

    가히 '슈퍼 위크(super week)'라고 칭할 만하다. 리그 순위표를...

  • '하노이 참사'...

    K리그의 동남아시아 진출을 위해 과감하게 나섰던 베트남 올스타전이 마무리...

  • [서정환의 사자후]...

    프로농구가 인기가 없어 잘못을 해도 징계도 가벼운 것일까. 프로농구계가...

  • '위기' 韓 축구,...

    '위기'의 대표팀에 다시 '전문 소방수' 신태용이 낙점됐다.김호곤 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