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올림푸스x아야프앙상블 실내악 콘서트 시리즈, 총4회 공연

[OSEN=강희수 기자]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이 삼성동 올림푸스홀에서 ‘아야프앙상블(예술감독 신만식)’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실내악단들의 수준 높은 연주를 만날 수 있는 ‘실내악 콘서트 시리즈’를 준비했다. 첫 공연은 23일이며 7월까지 매달 1회씩 4회에 걸쳐 열린다.

4월 23일 ‘20세기와 21세기 사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첫 공연에서는 낭만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라벨과 쇼스타코비치의 피아노 트리오, 그리고 이 두 작곡가의 작품을 오마주(hommage)한 한국 작곡가 신만식의 Piano Trio No.1이 연주된다.

‘아야프앙상블(AYAF Ensemble)’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젊은 예술가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아야프(ARKO Young Art Frontier) 프로젝트 중 음악분야 선정자들이 자체적으로 결성한 그룹이다. 이번 실내악 콘서트 시리즈는 길지 않은 클래식음악 역사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연주력을 갖춘 국내의 실내악단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두 번째 공연은 5월 12일 열리는데, 바이올리니스트 이 마리솔, 첼리스트 마이클 다렌부르크, 피아니스트 최영권이 함께하는 ‘트리오 솔(Trio del Sol)’의 무대가 펼쳐진다. 젊음 안에서 원숙미와 노련미를 모두 갖춘 연주라는 극찬을 받는 트리오 솔은 추억과 회상을 주제로 베토벤, 쇼스타코비치, 드보르작의 민속음악과 고향을 그리는 향수가 담긴 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6월 13일, 세 번째 무대에 오르는 ‘콰르텟 수’는 한양대학교 음대 동문으로 구성된 클래식 현악 4중주팀이다. 콰르텟 수 결성 10주년을 맞아 펼치는 이번 공연에서는 그들만의 음악적 색깔을 나타낼 수 있는 작품들, 시대적 아픔을 공감할 수 있는 작품들, 시대를 뛰어넘고 공간을 뛰어넘는 음악들을 연주한다.

실내악 콘서트 시리즈의 마지막은 오는 7월 20일, 아야프앙상블이 장식한다. 영화, 현대음악 그리고 서양악기와 동양악기의 새로운 소리의 조화를 도모한다.

올림푸스한국 사회공헌팀 고화진 팀장은 “올림푸스한국은 ‘문화를 통한 소통과 행복'이라는 테마로 각 지역사회와 사회 구성원, 그리고 소외계층을 위해 다양한 문화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며 “아야프앙상블과의 이번 콘서트 시리즈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실내악의 매력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 티켓 가격은 2만 원이다. /100c@osen.co.kr

[사진] 올림푸스한국 ‘실내악 콘서트 시리즈’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