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컬투쇼' 예성, 노래+연기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종합]

[OSEN=김은애 기자] '배우돌'로 톡톡히 활약하고 있는 예성이 '컬투쇼'에서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과시했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예성과 라붐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예성은 자신의 이름에 대해 "예성이란 이름이 사실 가명이다. '예술가의 목소리'라는 뜻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성은 신곡 '봄날의 소나기'에 대해 "누구나 봄날에도 이별을 하고 소나기도 내린다. 함축적인 의미이다"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예성은 '봄날의 소나기'는 물론 '비눗방울' 등을 직접 라이브로 들려주며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예성은 자신의 신곡만큼 연기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그는 최근 출연해 화제를 모은 OCN '보이스'에 대해 "이번엔 수사드라마를 찍었다"며 "로맨스를 하고싶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사실 계속 하고 싶었다. 하지만 내가 팀에서 보컬을 맡아서 그런지 기회가 잘 오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앞서 예성은 그동안 여러 뮤지컬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내가 현존하는 아이돌 중에서 제일 처음이었다"며 "뮤지컬은 노래도 할 수 있고 연기도 할 수 있지 않냐. 그래서 너무 좋았다"고 자부했다.

또한 예성은 슈퍼주니어도 잊지 않았다. 그는 "올해 7월이면 슈퍼주니어 멤버 대부분이 제대한다"며 "연말이면 슈퍼주니어 완전체가 모인 콘서트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DJ 컬투가 "멤버 전부가 모이는 것이냐"고 묻자 예성은 "려욱, 규현 빼고 할 것 같다"며 "규현은 할 만큼 했다. 이제 군대 가야죠"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컬투쇼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